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핫&이슈
LG전자 포터블 스피커 고공행진…월 1만대씩 판매, 4분에 1대

LG전자는 올해 국내에서 포터블 스피커 월별 판매량이 1만대를 넘었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월평균 판매량보다 약 2.5배 많다.

‘포터블 스피커’는 소비자의 니즈를 반영해 제품별로 탁월한 휴대성, 모던한 디자인, 높은 야외 활용도 등을 갖췄으며, 특히 스마트폰, 노트북 등 IT 기기와 스피커를 연결해 음악, 게임, 캠핑, 자전거 타기 등을 즐기는 20~30대 고객들로부터 인기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무드’는 190g에 불과한 무게와 깔끔한 디자인으로 인기를 끌면서 작년 7월에 출시된 뒤 한 달 만에 판매량 4000대를 넘겼다. 올해 들어서는 월 판매량이 7000대 이상까지 치솟았다.

전제적으로 모서리 부분들을 둥글게 처리한 삼각뿔 디자인인 ‘캔들’은 지난해 11월 출시 후 판매량이 꾸준히 늘어 월 1500대 이상 판매되고 있다.

매장 진열 변화도 판매량 증가에 기여했다. LG전자는 스마트폰, 노트북, 미니빔 TV 등과 함께 포터블 스피커를 진열해 소비자들이 제품들과 포터블 스피커를 연결해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또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지난해 세계적인 그라피티(Graffiti) 아티스트 ‘존원(JonOne)’, 인기 걸그룹 ‘트와이스’ 등과 함께 ‘존원 아트 시리즈’, ‘트와이스 스피커’ 등 개성 있는 포터블 스피커를 출시해 인기를 끌었다.

봄나들이 철을 맞아 야외 활동에 특화한 포터블 스피커 ‘액티브’는 풍부한 사운드를 갖춰 캠핑, 소풍 등 야외 활동에 최적이다. 풍성한 중저음을 내는 패시브 라디에이터를 2개 탑재했으며, 생활 방수 기능을 갖췄고 최대 10시간 사용할 수 있다.

‘쿠키’는 운동, 레포츠 등 야외 활동에 특화한 제품이다. 무게가 수건 1장 정도인 167g에 불과하며 스트랩이 있어 옷, 배낭, 자전거 등에 쉽게 고정할 수 있다. 생활 방수 기능이 있어 비가 오거나 물이 튀는 상황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제품 테두리를 따라 배치된 LED 조명은 야간 운동 시에 안전사고를 예방해준다.

손대기 HE마케팅FD 담당은 “소비자들이 원하는 기능을 적용한 제품들로 포터블 스피커 시장을 지속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Tech Holic Toon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