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세계경제 제패 꿈꾸는 중국의 '일대일로'중국, 명나라 대탐험 시대 부활 욕심...인프라 관련 사업에 각국 비상한 관심

중국이 주도하는 신 실크로드의 원대한 계획의 하나인 '일대일로' 구상이 첫 삽을 뜨면서 관련 인프라 사업에 각국의 관심이 크게 쏠리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14일(현지시간) 베이징에서 개최된 '일대일로 국제회의 개막식'에서 이 사업의 중핵인 인프라 투자 등의 자금 조달의 기금에 대해 1000억 위안(약 16조 원)을 더 증액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중국의 풍부한 자금으로 독자적인 경제권 구축을 가속하겠다는 당초 목적을 분명히 한 것이다.

중국, 해상-육상 신실크로드 통해 외교군사적 벨트 욕심

일대일로의 일대(One Belt)는 중국에서부터 중앙아시아를 거쳐 유럽으로 뻗는 육상실크로드 경제벨트이고, 일로(One Road)는 동남아를 경유해 아프리카와 유럽으로 이어지는 21세기 해양 실크로드를 말한다.

이는 중앙아시아와 유럽을 잇는 육상 실크로드(일대)와 동남아시아와 유럽, 아프리카를 연결하는 해상 실크로드(일로)를 뜻하는 것으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013년 9~10월 중앙아시아 및 동남아시아 순방에서 처음 제시한 전략이다. 이를 두고 중국 내 정치평론가들은 명나라 영락대제 시절 7차례나 있었던 정화의 아프리카 대탐험시대를 다시 한 번 부활하게 될  것이라는 장밋빛 전망을 내놓고 있다.

이번 일대 일로 국제회의에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비롯해 이탈리아, 스페인, 칠레 등 29개국 정상과 130여개 나라와 70개 이상의 국제기관에서 모두 1500명이 참가해 성황을 이루었다.

윈난성 동북 3성, 푸젠성 등 주요 거점 될 듯

시진핑 주석은 2019년 제2회 일대일로 정상포럼 개최를 결정했다고 밝히면서 이 사업이 '경제 세계화와 인류 공동체 구축'이라는 목표를 향해 전진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트럼프 시대 이후 각국이 무역보호주의로 돌아서고 있는 것과 관련하여 보호주의를 배격하고 일대일로 협력 강화의 의지를 담은 공동성명도 채택했다.

폐막에 앞서 발표된 공동성명은 △자국의 발전과 세계 공동발전의 결합 △실크로드 정신 계승을 바탕으로 한 협력 강화, 호혜상생 실현 △정책과 발전전력 협력 가속화 △핵심 협력 분야와 행동방식 확정 △고위급 포럼 플랫폼 기반 실질적 협력 모색 등 5개 항목이다.

일대일로 구상은 중국이 미국과 세계의 두 축이 되겠다는 야심을 공개적으로 선언한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은 현재 한국과 일본을 축으로 중국의 남진을 막고 있는데 중국이 이를 군사적인 충돌을 피하면서 육상 실크로드는 서쪽, 해상 실크로드는 남쪽으로 확대해 가려는 시도이기 때문이다.

특히 중국이 꿈꾸고 있는 육상 실크로드는 신장자치구에서 시작해 칭하이성-산시성-네이멍구-동북지방 지린성-헤이룽장성까지 이어지는데, 이 지역의 특성상 인프라 투자가 대단히 필요한 상황이기 때문에 중국이 거대 자본을 들여 중앙아시아부터 서남아시아 지역의 국가들과 긴밀한 관계를 맺고 외교적 경제적으로 하나의 벨트를 형성해 가려는 계획인 것이다.

해상 실크로드는 광저우-선전-상하이-칭다오-다롄 등 동남부 연안도시를 잇는 벨트이다. 일단 출발점은 신장 자치구이다. 중국 내에서도 다소 이질적인 종족들로 구성된 이 지역을 남아시아 서아시아와 이어가면서 동남아와 인도양으로 진출해 나가려는 계획이다.

전문가들은 이 사업이 구체화되면 윈난성과 동북 3성, 시안 푸젠성 등이 주요 거점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세계 각국 군침, 국내 기업투자 관망세

일대일로가 구축되면 주변의 60여 개국을 포함한 거대 경제권이 구성된다는 점에서 대단히 공격적인 계획이기도 하지만 그만큼 실행에 옮기기가 쉽지는 않은 계획이다. 그럼에도 세계각국은 유라시아 대륙에서부터 아프리카 해양에 이르기까지 고속철도망 해운망 인적 네트워크 등을 형성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인만큼 이 구상에 상당한 관심을 갖고 있는 것이 분명하다.

특히 중앙아시아, 서남아시아 등을 잇는 구 실크로드는 열악한 인프라로 지금도 인적 통행조차 힘든 곳이 많다. 

중국은 이들 관련 국가와 손잡고 육상 해상 실크로드를 개척 확충하면서 에너지, 토목, 건축, 항만, 통신 사업 등에 대규모 투자를 유치할 계획이다.

이 때문에 일대일로 주식과 관련한 증시도 관심을 받고 있다. 연초까지는 일대일로 관련주가 바닥을 기고 있었는데 이번 창립대회를 치르면서 증시 투자자들이 시장을 눈여겨 보고 있다는 언론 보도가 줄을 잇고 있다. 투자자문사들은 이 사업이 본격화되기 직전에 큰 발화력을 가지게 될 것이라는데 의견을 모으고 있다. 또 앞에서 언급한 분야 외에도 보험업이 최근 중국 증시에선 관심을 모으고 있다. 증시 전문가들은 일대일로 사업이 그만큼 리스크를 감당해야 한다는 반증이기도 하다는 분석을 내리고 있다.

우리나라 증시 관계자들은 일대일로에 관심을 보이고 있으나 아직은 관망세에 있는 상황이다. 특히 반대편에 서 있는 미국측 상황과 대응이 이 구상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하는 모습이다.

하지만 증시 전문가들은 이란 이라크 사태 때조차 개별 민간기업은 전투 현장까지 들어가 있었다면서 인프라 사업이 가져다 줄 거대한 매력에 국내 인프라 투자 기업들이 절대 손놓고 있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Tech Holic Toon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