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정책
모바일 결제 유료서비스 '나도 모르게 가입' 차단한다
<제공=국민권익위원회>

#1 김모씨는 지난 4월 유료부가서비스 모바일ISP 요금이 2011년 7월부터 매월 550원이 통신비에 합산되어 결제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민원을 제기하였고 국민권익위 조사관의 도움을 받아 곧바로 해지하기도 하였다.

#2 이모씨는 통신비에서 매월 550원이 모바일ISP 부가서비스 명목으로 지출되고 있는 것을 알았지만 스마트폰으로 상품을 구매하기 위해서는 매월 550원을 내야만 하는 것으로 오인하고 그동안 유료부가서비스 요금을 지불해 왔다.

#3 부산에 사는 김모씨는 2016년 12월에 스마트폰으로 영화티켓을 예매하는 과정에서 모바일ISP 유료부가서비스에 가입되었다는 것을 뒤늦게 알고 해지했으나 또 다른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을 요구하는 민원을 국민신문고에 제기했다.

앞으로 모바일에서 결제 중 ‘나도 모르게 가입’에 따른 피해를 방지하는 제도개선 방안이 추진된다.

국민권익위원회와 미래창조과학부는 모바일 이용자 보호를 위한 ‘모바일 결제 시 유료 부가서비스 가입 피해방지 방안’을 마련했다고 18일 밝혔다.

권익위와 미래부에 따르면 모바일 이용자들은 상품결제 과정에서 유료 부가서비스 가입유도 상업광고를 결제 과정의 하나로 오인해 무심코 가입하는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유료 부가서비스에 한번 가입하고 나면 매월 550원이 이동통신사 통신비에 합산 결제되기 때문에 통신비 상세내역을 살펴보지 않는 한 매월 결제되고 있는 사실을 알기도 어려운 실정이다.

또 유료 부가서비스 가입 시 안내되는 문자내용도 요금과 상품문의 전화번호만 단순하게 표시해 가입 안내 문자인지 스팸 문자인지 구별이 어렵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지난해 유료 부가서비스 신규가입자 수는 109만명, 해지자 수는 104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권익위는 유료 부가서비스 광고 상단에 ‘본 화면은 상품결제와 무관한 유료가입 광고’라는 문구를 표시하도록 했다.

또 유료 부가서비스에 가입했을 때 발송되는 안내 문자에 요금 외에도 가입일자나 요금청구 방법, 문자 해지기능(URL)을 포함하도록 할 계획이다.

권익위 관계자는 “이번 제도개선이 추진되면 모바일 이용자가 상품 결제와 혼동해 유료부가서비스에 가입하는 피해가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Tech Holic Toon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