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삼성전자, 갤럭시S8 시리즈 앞세워 중국 시장 재탈환 도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고동진 사장이 중국 베이징 외곽 구베이슈에이전에서 열린 제품 발표회에서 '갤럭시 S8'·'갤럭시 S8+'를 소개하고 있다. <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18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 인근 구베이슈에이전에서 ‘갤럭시 S8·갤럭시 S8+’ 제품 발표회를 개최했다. 

삼성전자는 중국 특화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생산기지 9곳을 운영하고 7개 R&D센터, 디자인센터에 4000명 이상의 연구개발 인력을 두고 있으며 이번 갤럭시 S8·갤럭시 S8+ 출시와 함께 중국의 대표 기업들과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우선 갤럭시 S8·갤럭시 S8+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지능형 인터페이스 ‘빅스비(Bixby)’의 경우 중국 유력 온라인 서비스업체들과 연계해 장소·이미지·와인 검색이나 쇼핑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중국의 대표적인 컨텐츠 기업인 텐센트(Tencent)의 신작 모바일 게임 ‘천룡팔부’ 출시를 기념해 갤럭시 스마트폰의 게임런처와 연계한 공동 마케팅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중국의 대표적인 동영상플랫폼 ‘아이치이(iQiyi)’와 협력해 갤럭시 S8·갤럭시 S8+로 게임을 하면서 생중계가 가능하며 소셜미디어 ‘웨이보(weibo)’를 통해 ‘기어 360’을 활용한 360도 동영상 생중계도 지원할 예정이다. 

갤럭시 S8·갤럭시 S8+는 중국에서 미드나잇 블랙·오키드 그레이·메이플 골드·코랄 블루 등 총 4가지 색상으로 25일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은 “1992년 중국 진출 이후 25년 동안 중국은 삼성에 있어 중요한 시장이었다”며 “갤럭시 S8·갤럭시 S8+를 통해 중국 소비자들에게도 최고의 모바일 경험을 제공하고 사랑 받는 브랜드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필 기자  philph@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