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누구나 VR콘텐츠 만든다"…SK텔레콤, 구글과 협력한 VR 플랫폼 공개
<제공=SK텔레콤>

구글의 VR플랫폼과 SK텔레콤의 기술력이 한데 뭉쳤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18일(현지시간) 구글 본사가 위치한 캘리포니아 마운틴뷰에서 열린 구글 개발자 콘퍼런스 ‘Google I/O 2017’에서 AR∙VR 플랫폼 ‘T real VR Studio’를 공개∙시연했다.

이번에 처음 선보이는 ‘T real VR Studio’는 SK텔레콤이 지난해 4월 공개한 AR∙VR 통합 플랫폼 ‘T real’을 구글의 VR 플랫폼인 데이드림(Daydream)과 연계해 기능을 대폭 업그레이드한 것이다.

‘T real VR Studio’는 이용자가 모바일 환경에서 직접 VR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다. 전문지식 없이도 VR기기(HMD) 착용 후 레고 블록을 쌓듯 쉽고 직관적으로 VR콘텐츠를 만들 수 있는 것이다.

가상 도시를 건설하는 VR게임을 예로 들면, 기존에는 개발자가 정한 시나리오에 따라서만 게임을 진행할 수 있었다. 하지만 ‘T real VR Studio’를 활용하면 이용자가 직접 건물∙다리∙숲을 만들고 시내에 트램을 건설하거나 고층 건물 사이를 지나는 롤러코스터를 만드는 등 상상력에 따라 자유롭게 도시를 만드는 게임을 개발할 수 있다.

이용자간 협업도 가능하다. 네트워크만 연결하면 서로 멀리 떨어져 있는 이용자들도 동일한 가상 공간 내에서 함께 VR콘텐츠를 만들고 공유할 수 있다.

개발 가능한 VR콘텐츠는 ▲아이들이 각자의 집에서도 함께 블록놀이를 하는 유아용 게임 ▲다양한 건물과 시설을 배치해 신도시를 설계하고 여러 가지 상황을 시험해보는 건축 시뮬레이션 프로그램 ▲3D로 구현된 기계 부품의 내/외관 구조를 변경해 가며 더 나은 설계안을 함께 구상해 볼 수 있는 설계 프로그램처럼 게임∙교육∙설계 등 무궁무진하다. 

‘T real VR Studio’는 스스로 만든 콘텐츠를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도록 가상 카메라 기능을 담았다. 콘텐츠를 만든 뒤 카메라 아이콘만 붙이면 해당 위치에서 보이는 360 화면을 감상할 수 있다. 

VR대중화를 위해서는 게임∙엔터테인먼트 등 소비용 콘텐츠 외에, 교육이나 산업 현장에서 활용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콘텐츠가 풍부해져야 한다. ‘T real VR Studio’를 활용하면 여러 이용자가 동시 접속해 직접 콘텐츠를 생산∙변형 할 수 있기 때문에 VR생태계의 혁신적 변화를 기대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구글을 제외하고 이번 I/O에서 AR∙VR을 시연하는 유일한 기업이다. 양사는 향후에도 증강/가상현실 분야의 기술 협력을 통해 지속적으로 시너지를 창출해 나갈 예정이다.

최진성 SK텔레콤 종합기술원장은 “대용량 콘텐츠의 초고속·초저지연 전송이 가능해지는 5G 시대 도래와 함께 AR∙VR도 대중화 될 것”이라며 “‘T real VR Studio’ 출시와 함께 본격적인 VR생태계 확대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변성환 기자  shb9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