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KT그룹, '사랑의 꿈나무 투어' 사회공헌으로 소외계층 꿈 키운다
KT그룹 사랑의 꿈나무 투어에 참여한 학생들이 KT 스카이라이프 방송센터를 방문해 방송 제작 과정을 체험하며 즐거워하는 모습. <제공=KT>

KT(회장 황창규)가 KT스카이라이프, KTH 등 20여개 그룹사와 공동으로 취약계층 아동들에게 다양한 체험 및 진로탐색 기회를 제공하는 ‘KT그룹 사랑의 꿈나무 투어’를 진행했다고 31일 밝혔다.

‘KT그룹 사랑의 꿈나무 투어’는 문화 체험의 기회가 적은 아동들에게 방송국 견학과 함께 미디어 교육을 하는 체험학습형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이번 투어는 KT스카이라이프가 보유한 위성방송 송출시설과 스튜디오 등 KT그룹의 미디어 자원을 활용해 진행한다. KT는 취약계층 어린이의 꿈과 끼를 키워 주기 위해 20여개 KT그룹사와 함께 정기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첫 번째로 실시된 투어에서는 KT CS가 2014년 10월부터 지원하고 있는 두리모 시설인 ‘루시모자원’의 초등학생 20여명이 서울 목동의 KT 스카이라이프 방송센터와 올레 미디어 스튜디오, 상암동의 스카이TV를 찾았다. 학생들은 편집실, 조정실, 녹음실, 관제센터 등 여러 종류의 방송 시설을 견학하고 실제 프로그램이 제작되는 스튜디오에서 카메라 촬영을 해보는 등 다양한 체험을 진행했다.

특히 학생들은 대원방송 애니메이션 ‘파워레인저 닌자포스’의 성우를 직접 만나고 함께 더빙해보는 등의 체험을 통해 PD, 성우 등 방송 관련 직종을 알아보고 진로를 탐색해보는 시간도 가졌다.

안윤선 KT 스카이라이프 사회공헌팀장은 “KT그룹이 보유한 방송 인프라를 활용하여 어린이들의 꿈을 키워줄 수 없을까 고민하다 ‘KT그룹 사랑의 꿈나무 투어’를 기획하게 되었다’며 “앞으로 취약계층을 비롯한 전국의 아이들을 위해 사회 미디어 교육과 체험의 기회를 점차 확대하여 지속적으로 시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승필 기자  philph@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