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아이폰6, 알뜰폰으로 사용한다'… LGU+, 미디어로그에 최초 공급
<제공=LG유플러스>

아이폰(iPhone) 6를 알뜰폰 요금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됐다.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는 스테디셀러 모델인 iPhone 6를 2일부터 자사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는 알뜰폰 사업자에게 공급한다고 1일 밝혔다.

iPhone 6는 출시 이후 현재까지 국내에서만 370만대가 판매된 모델이다. 그동안 중고폰 유통 업체가 일부 알뜰폰 업체에 리퍼비시(Refurbish)폰이나 중고폰 형태로 공급한 적은 있지만 이통사가 직접 나서 새 제품을 제공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G유플러스는 알뜰폰 이용 고객들의 소비성향과 내장 메모리 이용 패턴 등을 고려해 기존의 ‘16GB’, ‘64GB’, ‘128GB’ 3종의 iPhone 6 라인업이 아닌 32GB 모델을 애플사와 전략적 협상을 통해 출시했다.

또한 가격도 기존 iPhone 6 라인업 중 가장 저렴한 16GB 모델의 출고가 인하 후 가격보다 24% 가량 낮췄다. 색상 역시 최근 출시된 iPhone 7 시리즈 중 가장 인기가 많은 블랙과 유사한 스페이스 그레이를 채택했다.

완전한 새 제품 형태로 iPhone 6를 알뜰폰 사업자에게 공급함에 따라 고객은 이통사 요금제 대비 20~50% 정도 저렴한 알뜰폰 요금으로 iPhone 6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고 LG유플러스는 설명했다.

LG유플러스는 자사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는 알뜰폰 사업자 미디어로그에게 iPhone 6를 우선 제공하고 다른 알뜰폰 업체로도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며 iPhone 6S 등 후속 모델에 대한 추가 공급도 검토할 방침이다.

박상훈 LG유플러스 신채널영업그룹 상무는 “이번 iPhone 6 단말 공급이 저가 모델 위주의 알뜰폰 시장에 새로운 자극이 되었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알뜰폰 고객이 저렴한 가격으로 다양한 스마트폰을 구입할 수 있도록 라인업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승필 기자  philph@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