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LG페이' 국내 서비스 본격 개시…이중 안전장치로 보안 강화
<제공=LG전자>

LG전자가 모바일 결제 서비스인 'LG 페이(LG Pay)'를 2일부터 본격적으로 국내 서비스를 개시한다.

‘LG 페이’는 모바일 기기에서 마그네틱 신호를 발생시켜 이를 일반 신용카드 단말기에 가져다 대면 결제되는 ‘WMC(Wireless Magnetic Communication)’ 기술을 탑재해 스마트폰만으로 신용카드와 동일하게 오프라인에서 결제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이 서비스는 신한, KB, BC, 롯데 등 4개 카드사를 우선 지원하며 9월까지 국내 모든 카드사로 서비스를 확대한다. 

'LG 페이' 하드웨어가 탑재된 ‘LG G6’ 사용자들은 순차적으로 진행되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바로 ‘LG 페이’를 사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LG G6’를 시작으로 ‘LG 페이’를 지원하는 제품을 계속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LG 페이'는 자주 쓰는 신용·체크카드를 최대 10장까지 등록, 이 중 원하는 카드를 선택해 사용할 수 있다. 이동통신사와 유통매장 등 다양한 멤버십카드도 등록해 결제와 할인, 적립까지 한번에 할 수 있으며 교통카드로도 이용할 수 있다. 

오프라인 결제 외에도 온라인 결제, 은행 업무 등 다양한 서비스로 ‘LG 페이’의 기능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LG전자 관계자는 설명했다. 

보안성 강화를 위해 결제할 때마다 지문인증을 거쳐야 하며 매번 유출방지를 위한 새로운 가상 카드번호를 사용하는 이중 안전장치를 적용했다. 

김홍주 MC상품기획그룹장 상무는 “어디서든 스마트폰으로 쉽고 빠르게 결제할 수 있는 ‘LG 페이’로 고객들에게 안전하고 편리한 차세대 모바일 결제의 기준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필 기자  philph@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