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NH투자증권, 모바일증권 '나무(NAMUH)' 출범 1주년 맞아 전용 ELS 판매
<제공=NH투자증권>

NH투자증권(대표이사 김원규)에서 만든 모바일증권 나무가 출범 1주년을 맞아 나무 전용 파생결합증권(ELS)을 오는 9일까지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나무 전용 ‘ELS 14515호’는 코스피200과 현대차를 기초 자산으로 하는 스텝다운형 3년 만기 상품이다. 

조기상환 평가일에 두 기초자산의 종가가 기준가격의 90%(6개월, 12개월), 85%(18개월, 24개월), 80%(30개월) 이상인 경우 세전 연 7.5%의 수익률로 조기 상환된다. 만기 평가일에 두 기초자산의 종가가 기준가격의 80% 이상이거나 80% 미만이라 하더라도 투자기간 중 종가기준으로 기준가격의 55% 미만으로 하락한 기초자산이 없는 경우 최대 22.5%(연7.5%)로 만기 상환된다. 

조기상환 조건에 해당하지 않고, 투자 기간 중 기준가격의 55% 미만으로 하락한 기초자산이 있는 경우 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나무 전용 ELS는 총 8주에 걸쳐 매주 출시할 예정이며, ELS 가입 이벤트도 동시에 진행한다. 7월 28일까지 나무 전용 ELS에 500만 원 이상 가입한 고객 대상 선착순 100명에게 1만원을 지급하고, 추첨을 통해 사우스케이프 리조트 오션 패키지, 여행상품권, 오션월드 이용권을 제공한다.

한편, NH투자증권은 지난 2016년 6월 7일 모바일에 최적화된 증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나무’를 출범했다. 1주년을 기념하여 나무 전용 ELS를 출시하고, 생활습관을 통해 쉽고 재미있게 소액을 모을 수 있는 모바일 저금통 ‘나무씨’ 앱을 19일에 신규 오픈할 예정이다.

주길태 기자  gtjoo82@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