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SK그룹, SK증권 지분 전략 매각…주간사로 삼정 KPMG 선정

SK주식회사(대표이사 장동현)가 보유 중인 SK증권 지분 전량에 대해 공개 매각을 추진한다. 

SK㈜는 보유 중인 SK증권 지분 매각 추진을 위해 매각 주간사로 삼정 KPMG를 선정했다고 8일 공시했다. 

매각할 주식은 SK증권 발행 주식 총수의 10%다. 

<출처=SK그룹>

이번 매각 추진은 공정거래법상의 지주회사 행위제한 규정에 따른 불가피한 조치라고 SK(주)는 설명했다. 

SK증권 지분 10%를 보유한 SK C&C가 2015년 SK㈜와 합병하면서 SK㈜는 공정거래법상 지주회사의 금융회사 주식 소유 금지 규정에 따라 올해 8월까지 SK증권 지분 전량을 처분해야 한다. SK주식회사는 그동안 SK증권 매각을 두고 다양한 방안을 두고 심도 있게 고민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일부에서는 SK그룹 내부에서 SK증권 지분을 보유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왔으나 SK㈜는 경쟁 입찰을 통해 매각 과정상 공정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고, SK증권 구성원의 고용 안정과 향후 SK증권의 성장 및 발전을 추진할 수 있는 인수자를 찾아 매각하는 쪽을 택했다.

SK(주)는 공정거래법을 충실히 이행하는 동시에 지분 매각 이후에도 SK증권이 초우량 증권사로 성장하기 위한 방안을 고심한 끝에 공개 경쟁 입찰이라는 투명한 방법을 택했다고 밝혔다. 

SK㈜ 관계자는 "앞으로 매각주간사를 통해 잠재 인수 후보들에게 투자설명서(IM)을 배포할 계획"이며 "이후 인수의향서를 제출한 후보들 중 우선협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우선협상자와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하고 금융위원회의 대주주 변경승인이 완료되면 이번 지분 매각 절차가 마무리된다.

주길태 기자  gtjoo82@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