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업계
효자로 떠오른 '친환경차·소형 SUV'…자동차 수출, 5개월째 상승세
<출처=pixabay>

친환경차, 소형 SUV 등 수출 호조로 지난달 자동차 수출이 4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산업통상자원부가 13일 발표한 2017년 5월 자동차 산업 동향에 따르면 5월 자동차 수출은 모두 22만1237대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2.1% 증가했다. 금액 기준으로는 35억10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3.6% 늘었다.

올해 1~4월 친환경차 수출은 모두 4만5475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6331대보다 618.3% 폭증했다.

자동차 1대당 수출가격은 작년 1~4월 1만4103달러에서 올해 같은 기간 1만5047달러로 6.7% 상승했다.

북미와 아시아를 제외한 전 지역에서 수출이 증가해 4개월 연속 증가세를 유지했다.

내수 판매는 영업일수 감소와 전년도 개별소비세 인하에 따른 기저효과 등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6.3% 감소한 15만5735대를 기록했다.

국산차는 기존 모델 판매 부진, 신차 출시에 대한 대기 수요로 전년 동월 대비 7.3% 감소한 13만4263대가 판매됐다.

수입차는 일부 업체의 판매 호조로 영업일수 감소에도 전년과 같은 수준인 2만1472대가 팔렸다.

자동차 국내 생산은 연휴에 따른 조업일수 감소 등으로 전년 동월 대비 1.5% 감소한 35만6204대로 집계됐다. 부품 수출은 국내 완성차 현지공장 생산 감소 여파로 전년 동월 대비 12.4% 줄어든 18억5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지난달 국내 완성차 생산 대수는 연휴로 조업 일수가 줄면서 작년 같은달보다 1.5% 감소한 35만6204대를 기록했다.

완성차 내수판매도 작년 5월보다 6.3% 감소한 15만5735대에 머물렀다. 내수 시장에서 국산차는 신차 출시를 기다리는 소비자들이 늘며 작년 5월보다 7.3% 감소한 13만4263대가 팔렸다.

반면 수입차는 BMW와 벤츠 등 매출 상위 업체의 판매 호조로 0.2% 증가한 2만1472대가 판매됐다.

변성환 기자  shb9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