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카운터 없는 슈퍼마켓 'Amazon Go' 꿈의 도전을 시작하다
<출처=아마존닷컴>

갈수록 치열한 경쟁 사회, 종업원을 많이 두고 인건비를 과다 지출하고서 기업을 생존하게 하는 것은 절대 불가능한 시대가 되고 있다. 이를 탈피하려는 움직임, 소위 ‘무종업원’ 시대를 앞당기는 꿈이 하나씩 실현되고 있다.

닛케이닷컴은 미국 아마존닷컴이 상식을 깬 ‘카운터 없는 슈퍼마켓’을 실현시키는 데 한 발 바짝 다가섰다고 보도했다. ‘Amazon Go’는 카운터를 보는 점원이 필요없다. 이미 아마존 본사가 시애틀에서 베타 가게를 개점하고 있으며, 아마존 직원에 한해 이용하도록 시범 운영에 들어갔다.

구매자는 슈퍼에 들어갈 때 기차역의 개찰구 같은 곳에 스마트폰을 대면 그것으로 모든 쇼핑 준비가 끝난다. 그 다음은 가게를 돌며 원하는 상품을 선택하고 지참한 쇼핑백에 넣어 그대로 가게를 나오면 된다. 계산대에 늘어설 필요도 카운터를 상대할 필요도 없는 것이다.

아마존 측은 ‘Amazon Go’의 기술적인 구조에 대해서는 자세히 밝히지 않고 있다. 회사 사이트에는 ‘컴퓨터 비전, 센서, 퓨전, 딥러닝 등 자율주행차량에 사용되는 것과 같은 기술을 이용하고 있다’고만 밝히고 있고 이것을 ‘Just Walk Out(단지 걷고 지나가기만 하면 되는)’ 기술로 이름지어 놓고 있다.

전문가들의 의견은 다양하지만 여기에 다양한 기술이 적용되고 있는 것은 확실하다.

기술적인 면을 추정해 보면 먼저 컴퓨터 비전은 고객이 스마트폰을 태그하면 입점한 고객을 특정하게 된다. 매장에서 고객이 어디에 있든지 어떤 상품을 손에 들든지 내려놓든지 간에 이를 인식한다. 여러 사람의 손이 선반에 뻗어 있어도 피부톤 등으로 개인을 식별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아마도 매장 곳곳에 고성능 마이크 기능도 설치되어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 고객의 움직임과 상품을 다루는 소리 등도 인식할 수 있다. 또 선반에는 저울 및 적외선 센서가 통합되어 있어 고객이 제품을 선택해 담으면 선반에서 빠진 것을 바로 인식할 수 있다.

진열된 모든 제품은 패키징이 되어 있고, RFID태그(무선 전자 태그)를 붙였을 것이라는 추정도 나오고 있다. 이럴 경우 제품이 움직이거나 손님이 가게를 나오거나 할 때 수신기가 신호를 포착하여 구입되었는지를 파악한다는 것이다.

이 밖에도 정확도를 강화하는 것이 딥러닝의 역할이다. 고객의 움직임과 쇼핑 행동에서 패턴을 학습하며 그 고객이 지금까지 보여 준 구매 내역에서 실시간으로 현재 구매하고 있는 상품을 식별하는 것까지 파악하는 알고리즘이 도움이 될 것이다.

그러나 어려움도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컴퓨터 비전이 인식하지 못하거니 고객이 기둥 뒤로 숨거나 다른 손님 뒤로 서 있어서 놓치게 되는 경우도 갖가지 경우가 발생할 것이다.

실제로 지난 4월 베타 점포에서 손님이 20명 이상 들어오자 시스템이 고객을 추적하다가 오류를 보였다는 것이다. 이러한 난제를 해결해 나가야만 진정한 무인점포, 카운터 없는 가게가 실현될 것이다. 지금 시점에서 보면 그 시점이 그리 멀지 않을 것이라는 긍정적인 희망도 나오고 있다.

<출처=아마존닷컴>

변성환 기자  shb9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