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소형 SUV 시장 뒤흔들 현대차 ‘코나’ 국내 시판사전예약만 5,000대 돌파...올해 2만6,000대 국내 판매 목표

 

지난 13일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세계 최초 공개되며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던 현대자동차의 첫 글로벌 소형 스포츠 유틸리티 차량(SUV) ‘코나(KONA)’가 국내 시판에 돌입한다.

현대차는 코나의 연비와 상세 사양, 가격 등을 최종 확정하고, 27일부터 전국 영업점에서 본격 판매에 들어간다고 26일 밝혔다.

현대차는 올해 국내에서만 총 2만6,000대의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는데, 지난 14일 시작된 국내 사전계약 물량이 이미 목표량의 약 20%인 5,000대를 돌파하는 등 SUV 시장에 돌풍을 예고하고 있다.

코나는 외관에서부터 경쟁 모델에 비해 강인한 이미지를 내뿜는다. 낮고 넓은 ‘로우 앤드 와이드 스탠스’의 저중심 설계를 기반으로 아이스하키 선수의 탄탄한 보호장비를 연상시키는 범퍼 가니쉬 ‘아머(Armor)’와 상하단으로 분리된 ‘컴포지트 램프’ 등의 특징적 디자인 요소가 소형 SUV에선 보기 힘든 안정적 느낌을 구현한다. 현대자동차의 디자인 상징인 대형 캐스케이딩 그릴 상단에 자리잡은 LED 주간주행등(DRL) 또한 코나의 강렬한 존재감을 강조하는 요소로 꼽힌다.

성능에서도 코나는 국내 동급 차종을 압도한다. 가솔린 1.6 터보 GDi, 디젤 1.6 등 두 엔진 모두에 변속 속도와 효율을 극대화한 7단 듀얼 클러치 트랜스미션(DCT)을 기존 채용해 주행성능을 극대화했다. 덕분에 가솔린 모델은 최고 출력 177마력과 최대 토크 27.0kgf·m, 디젤 모델은 최고 출력 136마력, 최대 토크 30.6kgf·m의 강력한 힘을 발휘한다.

복합연비에서도 가솔린 터보 2륜 구동 모델이 ℓ당 12.8㎞, 4륜 구동 모델이 ℓ당 11.3㎞, 디젤 모델(2륜 구동)은 ℓ당 16.8㎞로 동급 최고 수준을 달성했다.

기존의 동급 SUV에서 접하기 힘들었던 다양한 고급 안전 사양과 편의사양도 소비자의 구매욕구를 자극하는 코나의 매력 포인트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후측방 충돌 경고 시스템 등으로 구성된 첨단 지능형 안전기술인 ‘현대 스마트 센스’가 기본 모델부터 적용된다.

이에 더해 운전석과 동승석 어드밴스드 에어백, 경사로 밀림방지 장치, 급제동 경보 시스템, 타이어 공기압 경보장치, 세이프티 언락(unlock) 등의 안전 사양이 기본 채용돼 있다.

특히 코나는 다양한 주행 정보를 운전자 눈높이에 설치된 별도의 유리판을 통해 확인 가능한 컴바이너(Combiner) 헤드업 디스플레이(HUD)를 옵션 선택할 수 있다. 시야 분산을 최소화돼 주행 편의성과 안전성을 높일 수 있는 장치로 옵션이기는 해도 국산 SUV로는 최초의 사양이다.

그럼에도 가격은 기본 모델 기준 1,800만원대로 경쟁력을 유지하고 있다. 국내 소형 SUV 시장을 뒤흔들 코나의 자세한 사양과 옵션, 패키지별 가격은 현대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한수 기자  hs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