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아시아나, 올해 체리 수송 실적 최고치 경신 전망2~3분기 화물운송 실적 개선 기대

 

아시아나항공(사장 김수천)이 지난해 역대 최대 규모의 체리 수송 실적을 달성한대 이어 올해 또다시 최대 실적 경신이 예상된다고 28일 밝혔다.

이 같은 전망은 지난 4월부터 6월 중순까지 총 2,000여톤의 캘리포니아 체리를 수송, 전년 동기 대비 약 80% 증가된 실적을 나타낸데 따른 것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캘리포니아 체리 운송이 종료된 6월 중순부터 워싱턴 체리로 알려진 미국 북서부 체리의 운송을 개시, 체리 운송 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는 상태다. 전체 체리 운송 물량 중 워싱턴 체리의 비중이 70% 이상을 차지한다는 점을 감안할 때 올해 체리 운송 물량이 지난해 수송량 5,372톤을 무난히 넘어설 수 있다는 게 아시아나항공의 판단이다.

이를 위해 아시아나항공은 주요 체리 수송 노선인 미국 LA와 샌프란시스코, 시애틀 노선에 임시편을 투입해 화물기를 탄력적으로 운영하는 한편, 물류업체 대상 마케팅 강화와 여객기 화물 탑재 공간의 효율적 운영을 모색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체리는 항공 화물 시장의 비수기인 하절기에 화물 실적을 견인하는 효자 품목으로 체리 수송량 증가세는 2~3분기 화물 실적 개선에 큰 도움을 줄 수 있다. 실제로 아시아나항공의 올해 2분기 현재 미주노선 화물 탑재율이 전년 동기 대비 5%p 이상 증가한 98%를 기록하고 있다.

김광석 아시아나항공 화물본부장은 “항공 화물 시장의 변화에 기민하게 대응하면서 신선화물, 의약품 등 고부가가치 화물수송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변성환 기자  shb9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