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게임
넷마블, 전 세계 77개국 모바일게임 매출 톱5 진입‘마블 올스타 배틀’ 북미 매출 1위 등극...글로벌 흥행 본격화 기대

 

넷마블게임즈(대표 권영식)는 지난 5일 앱애니 애플 앱스토어 매출 기준 자사 게임이 전 세계 77개국에서 톱5에 올랐다고 7일 밝혔다.

앱애니에 따르면 ‘리니지2 레볼루션’과 ‘마블 올스타 배틀’ 등 넷마블 주력 게임들이 미국과 캐나다, 영국, 프랑스, 한국, 싱가폴, 대만, 태국, 인도, 브라질 등의 국가에서 5일 현재 톱5에 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 2월말 100% 자회사로 편입된 카밤이 개발한 ‘마블 올스타 배틀’은 영화 ‘스파이더맨: 홈커밍’의 개봉과 맞물린 콘텐츠 업데이트를 선보이면서 지난 2014년 출시 이래 처음으로 미국 앱스토어 매출 1위를 점령했다.

지난달 14일 한국에 이어 아시아 11개국에 출시되며 흥행가도를 달리고 있는 ‘리니지2 레볼루션’ 역시 5일 기준으로 대만, 홍콩, 싱가폴, 태국, 필리핀, 마카오 등 앱스토어 6개국과 구글 플레이 7개국에서 상위 톱5에 올라있다.

넷마블의 한 관계자는 “마블 올스타 배틀은 미국 등 서구시장을 중심으로, 리니지2 레볼루션은 아시아 지역에서 강세를 보이면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며 “리니지2 레볼루션의 경우 3분기 일본, 4분기 북미 지역 출시 예정인 만큼 긍정적 글로벌 매출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승필 기자  philph@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