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신한은행, 커버드콜 신화 이을 유로커버드콜펀드 출시성장성과 변동성 큰 유로존 공략...유로 스톡스50 지수 대상

 

신한은행은 유로지역 주식시장에 투자하는 차별화된 개념의 ‘신한BNPP 유로커버드콜 증권투자신탁’을 판매 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이 상품은 투자방식 등이 기존 국내 커버드콜 펀드와 동일하지만 대상지수가 코스피200이 아닌 유로 12개국 증시 상장기업 중 50개 우량 기업을 선정하여 만든 유로 스톡스50(Eurostoxx50) 지수라는 점에 차이가 있다.

올 상반기에만 9,000억원 가까이 판매되며 누적 판매고 1조원을 돌파한 국내 커버드콜 펀드의 흥행신화를 이어갈 차기 주자인 것이다. 신한은행의 입장에서는 커버드콜 펀드의 라인업을 해외로 확장했다는 점에서 의미를 가진다.

커버드콜 펀드는 주식 매수와 동시에 콜옵션 매도를 기본 전략으로 한다. 주가지수에 투자를 하면서 관련 콜옵션을 매도함으로써 주가 상승시 안정적인 수익을 추구하고, 주가 하락 시에도 손실을 일부 커버할 수 있는 것. 때문에 수익은 높이고, 위험은 줄이는 중위험·중수익을 추구하는 투자자들에게 부합하는 상품이다.

신한은행의 한 관계자는 “올 상반기에 커버드콜펀드라는 상품을 알렸다면 하반기에는 해외 라인업 확장을 통해 커버드콜펀드의 대중화를 이룬다는 계획”이라며 “유로시장은 국내 주식시장보다 변동성은 크지만 기대 가능한 프리미엄과 배당수익도 높은 만큼 좋은 성과가 예견된다”고 전했다.

 

주길태 기자  gtjoo82@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