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LG전자, 취약계층 에너지 비용 절감 도움130여 세대에 친환경 태양광 발전 설비 무상 제공

 

LG전자가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에너지 취약계층을 위해 태양광 발전 기술을 활용한 복지 제공에 나선다고 최근 밝혔다.

LG전자는 7일 대전시청에서 대전시와 LH공사, 대전환경운동연합 등과 ‘에너지 취약계층 사회공헌활동’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MOU에 따라 LG전자와 참여기관들은 대전시 내 에너지 취약계층 130여 세대를 대상으로 오는 9월부터 소형 태양광 발전 설비와 사후 관리서비스를 무상 제공하게 된다.

LG전자는 고효율 태양광 모듈 ‘모노엑스플러스(MonoXplus)’와 미니 태양광 인버터 ‘LG마이크로인버터’를 제공한다. 이중 250W급 모노엑스플러스는 모듈 최적화 기술을 통해 15.2㎏의 경량화를 구현했고, 단결정 웨이퍼 기반의 셀 기술을 적용해 효율을 높였다.

LG마이크로인버터는 태양광 모듈에서 발전된 직류(DC) 전류를 가정용 교류(AC)로 변환하는 역할을 하는데, 전력변환효율이 국내 최고 수준인 95.2%에 달한다. 특히 가정 내 220V 콘센트에 직접 연결할 수 있어 설치와 사용이 편리하다.

두 제품을 베란다 등에 설치하면 월 3만원 정도의 전기요금을 사용하는 가구 기준 4,000원 이상 절감이 가능하다는 게 LG전자의 설명이다.

LG전자 에너지사업센터장 이상봉 사장은 “도움이 절실한 이웃들을 위해 일회성이 아닌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 강조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