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SK텔레콤, 전국 LTE망 가상화 기반 구축전국 네트워크 장비·소프트웨어를 하나의 플랫폼에서 관리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국제 표준기구 규격 기반 가상화 통합관리 플랫폼(NFV MANO)을 상용망에 적용, 이를 기반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네트워크 가상화 환경을 구축해 나겠다고 12일 밝혔다.

이동통신사들은 다양한 제조사의 통신장비를 도입해 이동통신망을 구축하는데, 국제표준기구 ETSI의 규격을 기반으로 개발된 SKT의 가상화 통합관리 플랫폼 ‘T-MANO’를 활용하면 장비 제조사를 불문하고 네트워크 장비와 소프트웨어를 하나의 플랫폼에서 통합 관리할 수 있다.

가상화 관리 플랫폼 전반을 국제 표준에 맞춰 개발한 통신사는 국내에서 SKT가 처음이다.

SKT에 의하면 이 같은 가상화의 장점은 트래픽 발생량에 따라 지역별 용량 할당을 조정하는 등 필요한 자원을 유동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기존에는 가상화 규격이 제조사별로 달랐기 때문에 제조사별 별도의 가상화 관리 플랫폼을 개발·구축해야 했고, 통신망 운용도 제한적이었다.

예컨대 휴가철 부산 해운대의 트래픽이 급증하고, 서울의 트래픽은 급감하는 상황을 가정할 때 기존에는 서울의 여유 용량을 부산에서 활용하려면 트래픽 경로 변경 등 복잡한 단계를 거쳐야 했다. 하지만 T-MANO을 이용하면 제조사 구분 없이 서비스 품질, 트래픽 용량 등을 통합 관리해 전국의 통신장비를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한편 서비스 장애에도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다.

신규 장비 구축에 소요되는 시간도 획기적으로 단축된다. 예전에는 신규 서비스 적용을 위해 각각의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해야 했지만, 이제는 한 번에 가능해진 덕분이다.

SKT는 ‘T-MANO 상용망 적용을 시작으로 가상화가 필수인 5세대(5G) 네트워크 구조 혁신을 선도하기 위해 세계 최고 수준의 가상화 환경을 구축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올해 신규 교환기 장비의 80%를 가상화 장비로 도입하는 한편 그 비중을 확대해 2019년 이후부터 모든 교환기 장비를 가상화 장비로 구축할 예정이다. 또, 연내 IP 전송 장비를 시작으로 주요 LTE 장비에 가상화 기술을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특히 SKT는 T-MANO의 연동 규격을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API 형태로 제공한다. 이에 따라 국내 중소기업들도 보다 쉽게 가상화 장비를 개발할 수 있게 됐다. 그만큼 가상화 기술 생태계 활성화에도 기여가 예상된다.

SKT 최승원 인프라전략본부장은 “T-MANO의 상용망 적용을 통해 가상화 기술 확대 기반을 충분히 마련하면서 고객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5G 시대에 대비해 세계 최고 수준의 네트워크 가상화 환경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