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현대모비스, 글로벌 인재 영입으로 불투명한 경영환경 돌파자율주행차 부문 바라토프 상무 영입…램프 고에츠 이사 이어 두 번째

 

현대모비스가 글로벌 핵심 연구인력 영입에 적극 나서며 미래차 핵심기술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대표이사 임영득)는 자율주행자동차의 원천기술인 센서 분야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콘티넨탈의 카메라 센서 개발 총괄 중역 출신의 그레고리 바라토프 박사를 운전자지원시스템(DAS) 담당 상무로 영입했다고 12일 밝혔다.

바라토프 상무는 지난 2000년부터 센서 융합과 이미지 처리 알고리즘을 개발해온 센서 전문가다. 자율주행기술은 센서를 통한 정확한 외부환경 인식으로부터 시작되는 만큼 현대모비스는 바라토프 상무에게 독자 센서 개발, 센서 융합 등 센서 기술 고도화의 임무를 맡길 예정이다.

현대모비스가 해외 우수 인재를 국내 연구소로 직접 불러들인 것은 올해가 처음으로 바라토프 박사의 영입은 지난 5월 램프 담당 이사로 부임한 미르코 고에츠 박사에 이어 두 번째다.

이처럼 현대모비스가 우수 연구원 채용에 힘을 쓰고 있는 것은 최근의 불투명한 대내외 경영환경을 돌파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이 기술 경쟁력 강화라고 믿기 때문이다. 실제로 친환경자동차, 자율주행자동차라는 시대적 변곡점을 맞아 선도적 기술을 확보하려면 국내외를 가리지 않는 핵심 인재 확보가 최우선 돼야 한다는 게 현대모비스 경영진의 판단이다.

현대모비스 해외연구소의 경우 지난해부터 현지 우수 인재를 임원급 연구원으로 채용, 독자 기술개발 역량 강화에 나서고 있다. 북미연구소의 자율주행 전문가 데이비드 애그뉴 이사, 유럽연구소의 DAS 전문가 스티브 에드워드 이사가 그 실례다.

이에 더해 현대모비스는 향후 인포테인먼트, 친환경 분야에서도 외국인 전문가 채용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각 분야 핵심 기술력을 확보하는 한편 그들의 비전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중장기 연구개발 방향성을 보완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해외 우수인재를 현지연구소가 아닌 국내 기술연구소에서 직접 채용하기 시작한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글로벌 연구개발 네트워크의 구심점 역할을 하고 있는 국내 기술연구소의 기획 부문을 강화해 해외 연구소와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려는 것.

현대모비스 양승욱 연구소장은 “그동안 연구원들의 열정과 헌신적 노력으로 글로벌 선진사들과의 기술격차를 빠르게 줄여왔다”며 “글로벌 우수 인재들의 노하우와 비전이 더해지면 기술력 대도약을 이뤄 진정한 글로벌 톱 티어로서 미래차 시대를 선도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