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쌍용차, 뉴질랜드에 G4 렉스턴 첫 선...현지마케팅 박차뉴질랜드 농업박람회 공식 스폰...글로벌 판매 역량 강화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G4 렉스턴의 본격적인 수출을 앞두고 유럽시장에 이어 뉴질랜드에서도 시장 특성과 소비자 니즈를 반영한 현지 마케팅을 강화, 글로벌 판매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최근 밝혔다.

쌍용차는 지난달 14일부터 4일간 뉴질랜드 미스터리 크리크에서 열린 뉴질랜드 최대의 농업박람회에 참가, G4 렉스턴을 포함한 차량 20여대를 전시하고 테스트 드라이브 등 방문객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마케팅을 펼쳤다.

올해로 49회를 맞은 뉴질랜드 농업박람회는 매년 1,400여개 업체가 참가하고, 13만명의 관람객이 찾는 남반구 최대 농업박람회로 메이저 완성차 메이커들이 공식 스폰서로 나서 모터쇼 기능을 겸하고 있다.

쌍용차는 행사기간 동안 최대 규모의 단독 부스를 설치, 오는 9월 수출 예정인 G4 렉스턴의 첫 선을 보였다. 또한 온·오프로드를 모두 갖춘 시승 코스를 운영해 방문객들이 직접 쌍용차의 주행성능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쌍용차는 지난 2014년부터 BNT 뉴질랜드 수퍼투어러스 대회의 메인경기로 쌍용 레이싱 시리즈(SRS)를 개최하고 있으며, 뉴질랜드 풋볼 대회를 공식 후원하는 등 SUV 시장에서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잠재 고객을 확보하기 위해 다각적 활동을 벌이고 있는 상태다.

쌍용차의 최종식 대표는 “적극적으로 꾸준한 마케팅 덕분에 뉴질랜드 현지에서 SUV 전문 브랜드로서 탄탄한 입지를 다지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해외시장의 특성과 소비자 니즈에 부합하는 현지 마케팅을 통해 글로벌 판매 역량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한수 기자  hs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