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영사기 대신 LED 화면으로 영화보는 극장 등장삼성전자, 롯데시네마에 ‘시네마 LED’ 스크린 설치...4K급 화질 구현

 

앞으로는 극장에서도 프로젝터 기반 영사기가 아닌 LED 화면으로 영화를 보는 시대가 도래할 전망이다. 13일 삼성전자가 영사기가 투사한 영상을 보여주는 기존 스크린을 없애고, TV처럼 영상을 재생하는 LED 화면을 설치한 영화 상영관을 선보였기 때문이다.

LED 스크린을 설치한 상용 영화관의 등장은 이번이 세계 최초다.

화제의 영화관은 서울 잠실에 위치한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의 ‘수퍼 S’관이다. 이곳에는 영사기나 흰색 PVC 천 대신 삼성전자가 올 3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처음 공개해 120여년 역사의 영화 산업 판도를 바꿀 혁신 제품으로 평가받은 극장 전용 LED 스크린 ‘시네마 LED’가 설치돼 있다.

수퍼 S관에 설치된 시네마 LED는 LED 캐비닛 96개를 활용해 크기가 10.3×5.4m에 달하며 영화에 최적화된 4K급(4096x2160) 초고해상도 화질을 자랑한다.

특히 시네마 LED는 지난 5월 영사기가 아닌 영화 장비로는 세계 최초로 디지털 시네마 표준 규격인 DCI 인증을 획득, 100% 이상의 색표현력(DCI-P3 기준)과 보안기준을 인정받았다.

또 차세대 핵심 영상 기술인 HDR을 지원해 관객들은 명암비가 대폭 향상된 생생한 화질의 HDR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덧붙여 기존 프로젝터 램프 대비 약 10배 이상 향상된 최대 146fL의 밝기로 암실은 물론 밝은 환경에서도 영상물 상영이 가능해 각종 이벤트 행사에도 활용할 수 있다.

사운드 시스템의 경우 이 분야 선두 주자인 하만의 JBL 스피커가 설치됐고, 하만의 사운드 전문가가 직접 튜닝 작업을 진행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수퍼 S관을 찾는 관객들은 시네마 LED를 통해 기존 극장용 영사기의 화면 밝기와 명암비 등의 한계를 극복한 한층 선명한 화질과 최상의 사운드로 영화를 즐길 수 있게 됐다.

이와 관련 영화 변호인을 연출한 양우석 감독은 “2017년 7월 13일은 전 세계 영화 역사에 한 획을 그은 날로 기록될 것”이라며 “120여년의 역사에서 직접 광원을 적용한 시네마 스크린을 통한 상영은 혁신적 변화”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김현석 사장은 “삼성의 디스플레이 기술력을 바탕으로 세계 최초로 영사기가 필요 없는 LED 스크린을 상용화했다”며 “삼성전자가 영화 역사에 중요한 변화를 일으킨 현장의 중심에 있게 돼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승필 기자  philph@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