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KT, 공간별 보안제어 가능한 지능형 LTE 보안 솔루션 개발KT '기업전용 LTE'와 KT텔레캅 '공간별 보안제어' 기술 융합

 

KT(회장 황창규)이 KT텔레캅과 협력해 보안등급에 따라 공간별 통합 관제가 가능한 ‘지능형 융합보안 솔루션’의 개발에 성공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솔루션은 임직원의 안전한 기업전용망 접속을 위한 ‘기업전용 LTE’와 휴대폰 통화제한, 카메라 촬영, 녹음 차단 등의 기능을 보안영역별로 선택 적용할 수 있는 ‘공간별 보안제어’ 기술이 융합된 통합 보안시스템이다.

기존의 기업전용 LTE 서비스가 위치정보에 기반해 보안구역 진입 여부를 탐지했다면 지능형 융합보안 솔루션은 KT텔레캅의 출입시스템 정보를 바탕으로 보안수준이 자동 설정되기 때문에 한층 안정적이고 정확한 보안서비스가 가능하다.

또한 지금까지는 출입이나 네트워크, 기기, 통화 보안이 각각 별도로 적용됐었지만 지능형 보안 솔루션이 적용되면 회사 공간별로 보안등급에 따라 되어 통합 관제를 할 수 있다.

기업의 보안관리자가 임직원의 사내 출입 현황과 기업망 접속 내역, 데이터 트래픽 사용량, 사용가능 애플리케이션 리스트 등을 한 번에 모니터링 할 수 있는 만큼 탁월한 보안 강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KT는 향후 KT텔레캅과 상품화 논의를 거쳐 기업전용 LTE 상품의 보안성 강화에 활용할 방침이다.

KT 융합기술원 전홍범 인프라연구소장은 “KT와 KT텔레캅의 강점 기술을 접목해 출입 보안과 통신 보안이 결합된 새로운 보안 솔루션을 개발했다”며 “앞으로도 그룹사간 협력을 포함한 다각적 노력을 통해 엄격한 보안이 요구되는 연구소와 공장, 공항, 항만 등 기업보안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