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소더비도 인정한 삼성전자 ‘더 프레임’ TV뉴욕 경매장에서 더 프레임 통해 예술품 소개

 

삼성전자의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이 소더비 경매장에 등장, 예술 애호가들로부터 주목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13일(현지시간) 소더비의 뉴욕 경매행사에 더 프레임을 전시하고, 더 프레임을 이용해 출품 예정 예술품들을 소개했다고 14일 밝혔다.

또 더 프레임은 사진·20세기 디자인 등 다양한 카테고리의 현대 예술작품을 전시하는 소더비의 현대 리빙전에도 전시돼 방문객들에게 혁신적이고 새로운 방법으로 예술품의 가치를 전달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제휴를 통해 더 프레임은 소더비 전시관과 VIP 라운지에 6개월 동안 상시 전시될 예정이다.

더 프레임은 액자 모양의 독특한 디자인과 주변 조도에 따라 밝기와 색상을 조절하고 캔버스 질감까지 느낄 수 있도록 해주는 기능을 통해 예술 작품 본연의 가치를 생생하게 전달할 수 있는 TV로 평가받고 있다.

삼성 스마트 TV 사용자는 누구나 ‘소더비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해 소더비 전체 경매 카탈로그를 확인할 수 있으며, 50여개 소더비 제휴 박물관에서 제공하는 450개 이상의 예술품 관련 영상이 수록된 소더비 뮤지엄 네트워크에도 접속할 수 있다.

덧붙여 ‘경매 스트림(Auction Streams)’ 서비스를 통해 뉴욕·런던·제네바·홍콩 등 4개 국가에서 진행되는 소더비 경매를 실시간으로 시청 가능하다.

삼성전자 미국법인 데이브 다스 상무는 “소더비는 전 세계 문화 흐름을 주도해 온 예술 작품의 보고로 더 프레임의 가치를 전달할 수 있는 최적의 파트너”라며 “소더비와의 제휴를 통해 더 프레임을 예술 애호가들에게 소개할 수 있게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더 프레임은 출시 한달 만에 전 세계 10여개 갤러리와 미술관, 사진 전문가 그룹 등과 제휴를 맺으며 빠르게 예술 작품 유통 플랫폼으로 진화하고 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