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쌍용차, SUV 강인함 살린 ‘티볼리 아머’ 출시세상에 하나뿐인 주문제작형 모델도 선보여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17일 서울 강남의 SJ쿤스트할레에서 내외신 기자단을 대상으로 신모델 ‘티볼리 아머(TIVOLI Armour)’를 선보이고, 오는 20일부터 전국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아머라는 명칭에서 연상되듯 이 모델은 소형 SUV 본연의 디자인을 추구하는 트렌드를 반영, SUV 본연의 단단하고 강인한 이미지를 극대화했다.

일례로 미식축구 보호구와 메카닉 이미지에서 영감을 얻은 범퍼 디자인으로 스포티한 조형미를 극대화했으며, 범퍼 상단의 크롬라인 몰딩과 신규 LED 포그램프를 통해 미래지향적이고 세련된 감각을 가미했다.

또한 티볼리 아머는 언더코팅 범위를 확대해 실내로 유입되는 노면 소음을 최소화하는 등 NVH(소음·진동 방지) 성능을 대폭 강화해 한층 안락하고 쾌적한 주행이 가능하다는 게 쌍용차의 설명이다.

특히 쌍용차는 티볼리 아머의 출시와 함께 국내 최초로 주문제작형 스페셜 모델인 ‘마이 온리 티볼리(My only TIVOLI) 기어 에디션(Gear Edition)’을 함께 선보였다. 개성과 아이덴티티를 적극 표현하는 고객들과 트렌드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젊은 소비자들의 감각에 대응하기 위함이다.

기어 에디션은 티볼리 아머의 주력 모델인 VX를 베이스로 최고급 퀼팅 가죽시트에 HID 헤드램프 등 선호사양을 대거 추가했다. 아웃사이드 미러, 리어 LED 윙로고 엠블럼, 도어스팟 램프, 블랙 휠, 루프컬러, 데칼 등 풍부한 전용 아이템의 조합을 통해 수십만 가지 서로 다른 모델을 완성할 수 있다. 나의 아이덴티티를 보여주는 세상에 하나뿐인 자동차를 가질 수 있는 것이다.

 

 

최신 티볼리 아머의 판매 가격은 엔진과 트림별로 가솔린 모델이 TX(M/T) 1,651만원, TX(A/T) 1,811만원, VX 1,999만원, LX 2,242만원이며 디젤 모델이 TX 2,060만원, VX 2,239만원, LX 2,420만원이다. 기어 에디션의 경우 가솔린 모델 2,195만원, 디젤 모델 2,400만원으로 책정됐다.

티볼리 에어 또한 외관 디자인 변경을 제외한 내용이 동일하게 적용된다. 차명은 그대로 유지되며, 기어 에디션은 출시되지 않는다.

쌍용차의 한 관계자는 “이번 신모델 출시에도 불구하고 주력 모델(가솔린 VX 기준)들의 가격을 최대 23만원까지 인하했다”며 “소형 SUV를 선도하는 브랜드인 티볼리의 상품성에 가격경쟁력을 강화한 만큼 많은 고객들의 호응이 예견된다”고 말했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