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SKT-SM엔터, 미래 신사업 개척 위해 맞손상호증자 및 지분 양수도, 인수합병 합의...SKT는 SM C&C, SM은 아이리버 2대 주주 등극

 

정보통신기술(ICT) 대표기업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과 한류 문화를 이끌고 있는 SM엔터테인먼트가 미래 성장동력 개척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겹사돈’을 맺었다.

양사는 17일 각각의 계열사인 아이리버와 SM컬처앤콘텐츠(SM C&C)를 주축으로 광범위한 상호 증자 및 지분 양수도를 통해 차세대 콘텐츠 사업에서 긴밀히 협력키로 합의했다고 공식 밝혔다.

이번 합의에 따라 SKT는 17일 계열사인 아이리버와 SM의 계열사인 드라마 예능 콘텐츠 제작사 SM C&C에 각각 250억원, 650억원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SM 역시 같은 날 계열회사와 함께 아이리버와 SM C&C에 각각 400억원, 73억원을 유상 증자키로 했다. 이에 따라 SKT는 SM C&C, SM은 아이리버의 2대 주주로 등극하게 된다.

특히 양사는 아이리버가 SM 계열사인 SM모바일커뮤니케이션즈(SM MC)와 합병하고, SM 라이프 디자인(SM LDC)을 300억원에 인수해 콘텐츠 기반의 신규 사업을 추진토록 합의했다. 아울러 SM C&C는 SKT 자회사인 SK플래닛의 광고 사업을 이관 받아 안정적인 수익기반을 강화한다. 향후 SM C&C는 일본 최대의 종합 광고대행 및 콘텐츠 기업인 덴츠(Dentsu)를 벤치마크한 새로운 광고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 계획이다.

 

 

SKT는 ICT와 콘텐츠 분야의 강자인 양사의 제휴로 한류 산업이 새로운 전기를 맞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머지 않아 인공지능(AI) 기반 개인 맞춤형으로 콘텐츠 서비스가 등장하는 등 ICT와 콘텐츠의 융합이 가속화될 전망이기 때문이다.

문화∙콘텐츠 파생 산업 또한 ICT와의 결합으로 대폭 확대가 예견된다. 이와 관련 양사는 아이리버가 보유한 제품 기획 능력을 바탕으로 한류 연예 콘텐츠에서 2차, 3차로 파생되는 다양한 사업 기회들을 포착해 추진할 예정이다.

실제로 이번 인수∙합병으로 아이리버는 기존 아스텔앤컨(Astell&Kern) 사업에 SM이라는 우군을 얻어 전 세계 1,000만 이상의 SM 팬층을 대상으로 새로운 사업을 펼칠 기회를 확보했으며 일본·중국∙ 동남아 등지의 K팝 팬들 대상 시장개척이 당장 가능해졌다.

SKT와 SM은 향후에도 양사가 가진 사업적 인프라를 공유해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영역을 지속 탐색할 계획이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