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정책
사문화 된 전기차 충전소요시간 제한 규정 폐지환경부, 최소 충전속도 기준 마련 등 개정안 행정예고

 

환경부(장관 김은경, 사진)는 17일 기존 10시간으로 규정된 전기차 충전소요시간 제한규정을 폐지하고, 최소 충전속도 기준을 마련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전기자동차 보급대상 평가에 관한 규정’ 개정안을 오는 7월 19일 행정예고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관련 연구용역 결과와 전문가들의 의견을 토대로 지자체·자동차제작사 간담회의 의견을 수렴하여 마련됐다.

충전소요시간 10시간 제한은 전기차 보급초기인 지난 2012년 과도한 충전시간 등에 따른 소비자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제정됐지만 최근 관련기술의 발전으로 완속 충전의 경우에도 전기차의 배터리 완충에 5시간 내외 밖에 소요되지 않아 개정 필요성이 제기됐었다.

다만 10시간 기준의 폐지로 취약한 성능의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가 보조금을 지급받을 개연성이 있어 충전속도(최소 충전 전류)를 완속 32암페어(A) 이상, 급속은 100A 이상으로 하는 새로운 기준이 마련된다. 완속 32A는 국내 완속충전기 기준 시간당 약 7kWh, 급속 100A는 국내 급속충전기 기준 30분당 약 20kWh의 충전이 가능한 속도다.

덧붙여 전기차의 차종분류 기준도 고속전기차, 저속전기차, 화물전기차, 전기버스 등 4종에서 전기승용차, 전기화물차, 전기승합차 등 3종으로 간소화된다.

환경부는 이번 행정예고를 통해 추가 의견을 취합한 뒤 오는 9월 이후 고시 개정안을 최종 확정·공포할 예정이다.

이형섭 환경부 청정대기기획과장은 “전기차 평가기준 정비를 통해 발전된 기술을 합리적으로 평가해 우수한 성능과 편의성이 뛰어난 전기차 보급을 촉진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소비자의 선택 폭을 넓혀 오는 2020년까지 전기차 25만대 보급이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한수 기자  hs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