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안전한 하늘길 열어줄 항공교통통제센터 시범 운영국토부, 혼잡도 예측·조정 통한 안전·편의성 향상 기대

 

항공기는 하늘에서 다니는 길이 정해져 있다. 때문에 많은 항공기가 동시에 몰리면 항공로가 혼잡해지고, 이는 지연출발과 지연도착으로 이어진다.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항공 여행객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항공교통 안전을 향상하기 위해 공항 및 항공로 혼잡 정도를 사전 예측·조정하는 첨단 항공교통 흐름 관리시스템을 갖춘 항공교통통제센터를 내년 1월 본격 운영에 앞서 오는 20일부터 시범운영에 들어간다고 17일 밝혔다.

항공교통 흐름관리는 공항이나 항공로상 교통량 집중, 기상 악화, 시설운영 장애 등으로 항공교통 처리 능력이 떨어질 경우 이를 적시에 적정수준으로 조정해 혼잡을 최소화하는 조치다. 그동안 이는 항공교통관제사의 경험에 주로 의존해왔지만 항공교통통제센터가 가동되면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교통량 관리체계가 가능해져 상당한 항공교통 혼잡 해소가 기대된다.

다만 국토부는 이번 지능형 항공교통관제가 국내에 첫 도입되는 것인 만큼 국내선과 국제선 출발 항공기를 대상으로 우선 적용한 뒤 인접국인 중국, 일본과 자료교환 등 연계방안 협의를 거쳐 국제선 도착 항공기로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이를 통해 항공교통 흐름관리가 이뤄지면 항공기 이착륙 순서를 최적상태로 조정함으로써 기내에서 장시간 대기하던 불편이 감소될 것으로 보인다. 또 지상에서의 불필요한 엔진 가동과 공중체공에 따른 연료소비 및 탄소배출을 줄일 수 있어 상당한 경제적·환경적 이익도 예상된다.

실제로 한 통계에 따르면 작년 한해 정기편 운항 77만편 중 약 12%에 해당하는 9만2,000편이 30분 이상 지연돼 항공사와 승객 기회비용을 포함해 약 4,000억원의 사회적 비용 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한편 국토부는 항공교통통제센터에 국방부(공군), 항공기상청과 24시간 합동근무 협업체계를 구축해 기상악화나 운항 중 항공기 고장 등 위기상황 발생 시 신속한 안전조치를 취하고 국가 공역의 탄력적 활용, 항공기상정보의 적시 제공 등 항공안전 강화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변성환 기자  shb9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