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LG 로봇청소기, 2년 만에 유인원에서 어린이로 지능 향상서울대 시험 결과, 6~7세 수준 평가...시험 제품 4종 중 가장 똑똑해

 

LG전자의 로봇청소기가 똑똑한 두뇌를 인정 받았다.

LG전자는 최근 서울대 로보틱스 앤 인텔리전트 시스템 연구실의 실험 결과, 자사의 인공지능 로봇청소기 ‘로보킹 터보플러스(모델명: VR6480VMNC)’가 어린이의 지능 수준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서울대 연구팀은 시중에 판매 중인 로봇청소기 4종을 대상으로 인지, 판단, 행동 등 3개 분야에서 100개 이상의 항목을 시험하며 각 제품의 종합적 지능 수준을 측정했다. 그 결과, 로보킹 터보플러스가 시험 제품 중 가장 뛰어난 6~7세 어린이의 지능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놓고 LG전자는 올초 독자 개발한 딥러닝 기술 ‘딥씽큐(DeepThinQ)’를 로보킹 터보플러스에 탑재하면서 인공지능의 핵심 요소인 인지와 판단지능의 대폭적 향상을 이룬 것이 주효했다는 판단이다.

특히 연구팀은 로봇청소기의 지능 단계를 어린이, 유인원, 돌고래 등으로 구분했는데 딥씽큐가 탑재되지 않았던 지난 2015년의 유사한 시험에선 LG전자 로봇청소기가 유인원 평가를 받았지만 이번에는 어린이로 한단계 상승한 성적표를 받았다. 단 2년 만에 동물에서 인간으로 지능이 격상된 것이다.

실제로 딥씽큐에 힘입어 로보킹 터보플러스는 피해야 할 장애물과 넘어가야 할 장애물을 스스로 구별한다. 이전 모델들이 사람의 발을 넘으려고 했던 반면, 로보킹 터보플러스는 발 앞에서 3초 가량 대기하며 발이 치워지면 청소를 하고 발이 움직이지 않으면 우회한다.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은 “업계 최초로 인공지능 가전을 선보인 기술력을 꾸준히 발전시켜 고객의 삶을 보다 윤택하게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승필 기자  philph@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