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LG디스플레이, 2,3차 협력사로 상생프로그램 전면 확대新상생협력체제 전환 선언...기술협력자금, 특허 유·무상 양도 등 지원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부회장 한상범)가 그동안 운영 중이던 금융·기술·의료복지 분야의 상생 프로그램 지원 대상을 2,000여개 2,3차 협력사까지 전면 확대한다.

LG디스플레이는 17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新상생협력체제’로의 전환을 공식 발표했다.

이번 新상생협력체제는 1,2,3차 협력사간에 형성된 수직적 네트워크를 해소하고, 모든 협력사와 함께 수평적 상생 생태계를 조성해 나가겠다는 취지에서 단행됐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 2007년 7월 업계 최초로 동반성장 전담조직을 설치, 선도적으로 상생경영을 실천해왔는데 올해 10주년을 맞아 새로운 상생협력 패러다임을 제시한 것이다.

구체적으로 LG디스플레이는 1차 협력사 지원을 위해 자체 조성한 400억원 규모의 상생기술협력자금을 1,000억원으로 늘려 금융 지원 수혜 대상을 2,3차 협력사로 확대했다. 이에 따라 2.3차 협력사도 이제는 설비 투자, 신기술 개발, 연구개발 역량 강화를 위해 자금이 필요할 경우 신청을 통해 무이자 대출을 받을 수 있다.

또한 금융기관과의 제휴를 통해 저금리 대출을 지원하는 동반성장펀드, 마이너스통장 방식으로 생산자금을 지원하는 네트워크론 등 1차 협력사 중심이었던 금융프로그램도 2,3차 협력사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특히 LG디스플레이는 2,3차 협력사의 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해 자체 보유 중인 특허 5,105건을 공개하고, 적극 유·무상 양도키로 했다. 덧붙여 pOLED용 증착기, OLED TV향 증착기 등 협력사와의 장비 국산화 성공사례를 늘리고자 협력사와의 신장비 공동개발도 더욱 활성화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LG디스플레이 사업장에서 1년 이상 근무한 2,3차 협력사 직원이라면 암, 희귀질환 등 포괄적 상관성에 기반한 질병에 대해 자사 임직원과 차별 없이 동일한 의료복지가 지원되며 노하우, 전문인력, 비용 지원을 강화해 2,3차 협력사도 제조업 최고 수준의 안전한 근로환경이 조성되도록 할 방침이다.

주길태 기자  gtjoo82@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