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LG화학, 진단시약 전문 공장 준공체외진단 시약 12종 생산...연간 최대 1,900만회 테스트 분량 생산 능력 확보

 

LG화학이 진단시약 시장 공략에 본격 나선다.

LG화학(대표이사 부회장 박진수)은 17일 충북 청주 오송공장 내에 체외진단용 진단시약 전용 공장을 건설, 공식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LG화학은 인구 고령화와 유병장수 트렌드로 진단시약 시장이 크게 성장할 것으로 판단하고, 지난 2015년 말부터 오송에 공장 건설을 시작해 1년 7개월 만에 완공했다.

지상 1층, 연면적 2,370㎡ 규모의 이 공장에서는 이달부터 알레르기, 혈액 검사 등에 사용되는 면역진단 시약과 호흡기 바이러스, 결핵 진단 등에 쓰이는 분자진단 시약을 포함해 총 12종의 제품이 생산된다.

전문가들은 이번 오송 진단시약 공장의 준공으로 LG화학이 업계 상위 수준인 연간 최대 1,900만회 테스트 분량의 제품 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돼 다국적 기업들이 주도하고 있는 국내 진단시약 시장에서 본격적인 경쟁구도의 발판이 마련됐다고 평가한다.

LG화학은 향후에도 지속적인 증설과 제품 다변화를 통해 국내를 넘어 중국 등 해외 시장까지 적극 공략해 나갈 방침이다.

LG화학 손지웅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LG화학은 지난 1986년부터 진단시약 연구를 진행, 1992년부터 제품을 생산하는 등 30년 이상의 연구개발 및 사업화를 통한 차별화된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다”며 “그동안 축적된 기술력과 생산능력을 바탕으로 더욱 차별화된 제품을 안정적으로 공급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성은 기자  su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