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현대차, 찾아가는 전기차 충전서비스 전국 확대이동식 아이오닉 일렉트릭 충전차량 60대로 증강

 

현대자동차가 아이오닉 일렉트릭 고객의 차량 방전 불안을 해소하고 전기차 충전 인프라 부족 이슈를 선제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를 전국 확대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현대차의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는 아이오닉 일렉트릭 고객이 차량 운행 중 방전이 되거나 충전소까지 이동이 어려울 경우 등 고객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 전담직원이 찾아가 무료로 배터리를 충전해 주는 서비스다.

이 서비스는 그동안 서울과 제주지역에서만 제공됐지만 이번에 전국으로 시행범위를 넓힌 것이다. 이를 위해 현대차는 이동식 충전서비스 차량을 기존 10대에서 60대로 증강했다. 또한 오는 2018년 상반기까지 40대를 추가 확보해 총 100대의 충전차량을 운용함으로써 고객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는 룸미러의 SOS 버튼을 누르거나 현대차 고객센터, 혹은 ‘현대 마이카스토리’ 앱을 통해 연 4회까지 신청할 수 있으며, 한 번 충전 시마다 44㎞의 주행이 가능한 충전량을 제공한다.

현대차의 한 관계자는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는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한 현대차만의 혁신적 고객 케어 프로그램”이라며 “앞으로도 아이오닉 일렉트릭 구매 고객에게 경쟁사와 확연히 차별화되는 서비스를 지속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현대차는 오는 2018년 충전 서비스 차량 확대에 더해 전기차의 지능형 충전 생태계 구축을 목표로 차량 방전 사전 예측, 충전소 자동 검색 등의 기능이 내장된 전기차 전용 내비게이션 같은 미래형 커넥티드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작년 7월 국내 출시 이후 올해 6월까지 총 6,688대가 판매됐다.

 

변성환 기자  shb9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