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
NH농협금융, 인도네시아 최대 은행과 파트너십 체결기업금융 등 사업협력 강화...현지시장 공략 토대 구축

 

NH농협금융(회장 김용환)은 1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위치한 인도네시아 1위 은행인 만디리은행과 사업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을 통해 양 그룹은 기업금융, 무역금융, 상품 관련 교류, 핀테크, 농업금융, 인력 교차파견 등 8대 중점 협력분야를 구체화했다. 또한 협력과제의 효율적 이행과 신규 협력사업 발굴 등의 역할을 수행할 별도의 사업조정위원회를 신설, 상호 파트너십을 공고히 하기로 합의했다.

이날 체결식에서 김용환 회장은 “은행, 보험, 증권, 캐피탈, 자산운용 등 양 그룹 핵심사업 분야에서 다각적 협력을 통해 동반 성장을 꾀하자”고 당부했다.

이에 만디리은행장 역시 “MOU를 계기로 양국 대표 금융그룹간 성공적 협력모델을 만들자”고 화답했다.

현재 NH농협금융은 인도네시아에서 NH투자증권의 자회사인 NH-코린도 증권을 운영하고 있는데, 향후 만다리은행과 국내 본사 간 협력은 물론 로컬 거점을 활용한 현지 밀착형 협력도 동시에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인도네이아 출장에는 NH농협캐피탈 고태순 사장이 동반해 만디리은행의 캐피탈 계열 자회사인 만디리투나스 경영진과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현지 우량 캐피탈 회사들과 면담을 하는 등 인도네이사 금융시장 진출 방안의 구체화를 모색했다.

한편 김용환 회장은 인도네시아 일정 이후 홍콩으로 이동해 은행·보험·증권의 해외자금운용 통합플랫폼인 ‘홍콩 파이낸셜 센터’ 사업현황을 점검하고 홍콩 FC를 NH농협금융 해외자금운용 시너지 허브로서 육성한다는 계획을 천명하기도 했다.

 

김성은 기자  su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