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아시아나항공, 최신예 항공기 A350 2호기 도입8월 중순 하노이, 샌프란시스코 노선 투입...중·장거리 노선 경쟁력 강화

 

아시아나항공(사장 김수천)이 최신예 항공기인 ‘A350’ 2호기를 도입한다.

아시아나항공(사장 김수천)은 새로 도입되는 A350 2호기가 지난 19일(현지시간) 프랑스 툴루즈 에어버스 본사를 출발해 20일 인천공항에 도착, 안전과 번영을 기념하는 도입식 행사를 가졌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4월 A350 1호기 도입에 이어 이번에 2호기가 도입되면서 아시아나항공은 현재 운항중인 인천-오사카, 인천-마닐라 노선 외에 오는 25일부터 인천-상하이, 인천-싱가포르 노선을 추가 운항하게 된다. 또한 8월 중순부터 인천-하노이, 인천-샌프란시스코 노선에도 A350을 투입, 중·장거리 노선의 경쟁력 강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현존 항공기 중 최신예 기종으로 꼽히는 A350을 활용, 아시아나항공은 국내 항공사 중 유일하게 기내 유료 인터넷과 휴대전화 로밍서비스를 실시하고 있으며, 기존 이코노미석보다 앞뒤 간격이 7~10cm 넓은 36인치의 ‘이코노미 스마티움’ 좌석을 도입하는 등 동급 항공기 대비 다양한 부가서비스와 확대된 기내 공간으로 고객 편의를 극대화할 방침이다.

차세대 주력 기종으로 A350을 선정한 아시아나항공은 오는 9월 3호기를 추가 도입해 올해 안에 총 4대의 A350 항공기를 확보함으로써 기재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한수 기자  hs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