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현대·기아차, 차량 내장형 ‘원샷’ 음성인식 내비 기술 최초 개발인포테인먼트시스템 내장, 폰 연결 필요 없어...미래 커넥티드카 구현의 핵심기술

 

현대·기아자동차가 차량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내장, 폰 연결 없이도 음성인식이 가능한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의 개발에 성공했다고 24일 밝혔다.

국내 자동차 업체 중 폰-커넥티비티가 아닌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내 서버형 음성인식 시스템을 개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서버형 음성인식은 카카오의 인공지능(AI) 플랫폼 ‘카카오 아이(I)’에 기반한 것으로 차량 내장형 음성인식 기능의 한계를 넘어 자연어 인식, 방대한 운전자 관심 위치 정보 등의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실제로 이 시스템은 간단한 상호명이나 주소, 주변 추천 맛집 등을 말하는 것만으로 복잡한 과정 없이 최적의 결과를 내비게이션 화면으로 보여준다.

일례로 핸들의 음성인식 버튼을 누른 뒤 ‘길안내 현대자동차 본사’처럼 ‘길안내’라는 단어와 상호명만 말하면 하면 곧바로 목적지를 알려준다. ‘서울시 서초구 헌릉로 12’처럼 ‘길안내 + 완전한 주소’를 말하거나 ‘종로구 00아파트’, ‘00아파트 2단지’ ‘분당 000마을 00빌딩’ 등 간소화 된 목적지 검색도 지원하며 ‘주변 맛집’, ‘양재동 근처 대형 마트’ 등 다양한 방식의 음성 발화도 인식해 사용 편의성이 뛰어나다.

또한 내비게이션 화면의 복수 검색 목록 선택 시에도 손가락으로 터치하는 것은 물론 음성으로 ‘첫 번째’ 또는 ‘두 번째’라고 말하는 식으로도 선택할 수 있다. 기존 음성인식 내비게이션의 경우 목적지를 설정할 때 목적지 설정, 지역 설정, 목적지 검색, 목적지 확인 등 여러 단계를 거쳐야 해 사용빈도가 낮았던 것이 사실이다.

이에 현대·기아차는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이 운전자에게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운행 환경을 제공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오는 9월 출시 예정인 제네시스 G70에 처음 적용한 뒤 적용 차종을 늘려 나갈 방침이다.

 

 

특히 현대·기아차는 미래 커넥티드카가 제공할 방대한 정보와 콘텐츠를 운전자가 주행 중 손쉽게 활용하려면 고도화된 음성인식 기술이 필수적이며, 이번 서버형 음성인식이 커넥티드카 기술의 원천이 될 것으로 판단한다. 때문에 지속적 기술 고도화를 거쳐 초연결 커넥티드카의 조기 상용화를 주도적으로 개척한다는 계획이다.

또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 적용을 시작으로 AI를 활용한 딥러닝 기반 ‘대화형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의 개발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한편 서버형 음성인식은 모든 정보가 차량과 클라우드 서버간 무선 네트워크를 통해 이뤄지는 만큼 차량 텔레매틱스 서비스 적용이 필수적이다. 현대·기아차는 서버형 음성인식을 자사의 텔레매틱스 서비스인 블루링크와 유보 사용자에게 추가 요금 인상 없이 기본 제공할 방침이다.

현대·기아차의 한 관계자는 “차량용 음성인식 기술은 미래 커넥티드카와 접목돼 활용 영역이 무궁무진할 전망”이라며 “주행 중 꼭 필요한 분야에 AI와 음성인식을 접목, 운전자가 운전에 집중하면서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 현대·기아차의 목표”라고 강조했다.

 

변성환 기자  shb9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