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LG전자, IoT 센서 5종 추가 출시...스마트홈 생태계 확장누수, 연기, 일산화탄소, 문열림, 움직임 등...스마트씽큐와 연동

 

LG전자가 스마트홈 생태계의 저변 확대를 위해 국내외 업체들과 협력, 일반가정에서 손쉽게 활용할 수 있는 사물인터넷(IoT) 센서 5종을 새롭게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오늘부터 LG베스트샵에서 구입할 수 있는 새로운 센서는 누수, 연기, 일산화탄소, 문열림, 움직임 등 5종으로 LG전자의 스마트홈 앱 ‘스마트씽큐(SmartThinQ)’와 연동된다. 이에 따라 사용자는 스마트씽큐를 통해 스마트폰으로 집안의 가전제품들을 제어하는 것은 물론 IoT 센서가 감지하는 집안 상황들까지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

먼저 누수 센서는 매번 직접 확인하기 어려운 보일러실이나 싱크대 배수관 등에 부착해 사용하는 제품이다. 누수가 발생하면 사용자의 스마트폰으로 해당사실을 알려준다.

연기 센서는 흡연 혹은 음식물 조리 등에 의해 발생한 연기가 8~10초 이상 연속 감지됐을 때 경고음과 LED 신호를 송출하고, 사용자의 스마트폰 알림도 보내준다.

또 일산화탄소 센서는 무색 무취인 일산화탄소 감지가 주 임무다. 공기 중 일산화탄소를 감지, 농도에 따라 LED와 경고음, 휴대폰 알림 등을 받을 수 있다.

열림 감지 센서는 센서 2개의 간격이 14㎜ 이상 떨어지거나 붙었을 때 사용자의 휴대폰으로 알림을 보낸다. 때문에 문이나 창틀에 설치해 외부 침입 및 사람의 출입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모션 센서의 경우 최대 12m 내에서 좌우 110도 공간의 움직임을 감지한다. 이 공간 안에서 움직임이 감지되면 LED 점멸과 동시에 스마트폰 알림이 송출된다.

가격은 열림 감지 센서가 3만2,000천원, 모션 센서 4만원, 연기 센서 5만1,000원, 일산화탄소 센서 6만2,000원, 누수 센서 6만6,000원이다.

LG전자 H&A사업본부 H&A스마트솔루션BD담당 류혜정 상무는 “확장성과 개방화 전략을 통해 더 많은 고객들이 LG 스마트홈이 제공하는 차별화된 가치를 경험토록 할 것”이라며 “더 다양한 IoT 기기들이 LG 스마트홈 플랫폼 안에서 작동할 수 있도록 협력업체들과의 파트너십을 지속 강화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승필 기자  philph@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