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KT, 5G 상용화 위해 한·중·일 머리 맞대SCFA 5G 전략 회의 개최...5G 개발현황 공유 및 협력방안 논의

 

KT(회장 황창규)가 지난 3일 서울 KT연구개발센터에서 올림픽을 위해 5G 서비스를 준비하는 한·중·일 국가대표 통신사들과 함께 ‘SCFA 5G 기술전략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SCFA는 지난 2011년 설립된 아시아 최대 규모의 통신 사업자간 전략 협의체로 동북아 3국을 대표하는 KT와 중국 차이나 모바일, 일본 NTT 도코모가 차세대 네트워크 기술, 서비스, 마케팅 분야에서 활발한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SCFA 5G 기술전략 회의는 지난 2015년 KT 황창규 회장의 제안으로 시작된 SCFA 5G 테스크포스팀(TFT) 활동의 일환으로 3사의 5G 기술 분야 주요 실무진들이 각사의 5G 개발 현황을 공유하고 향후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다.

이날 3사의 핵심 아젠다는 아시아 통신시장에 적합한 5G 요구사항 도출·통합, 5G를 위한 신규 서비스 개발과 사업영역 확장 계획, 5G 주요 핵심 기술 검증, 글로벌 표준화 활동에 따른 5G 주파수 및 주요 기술의 반영을 위한 협력 계획 수립 등이었다.

이날 KT는 3사 중 가장 먼저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5G를 선보이는 통신사로서 5G 시범서비스 준비 과정과 노하우를 전달하고, 상용화 계획과 지능형 네트워크 기반 차별화 전략을 공개했다.

KT 지능형네트워크지원(INS) 본부장 김영식 상무는 “KT는 지금까지 5G 시범서비스를 준비하면서 국내·외 5G 선도 사업자의 이미지를 확립했다”면서 “글로벌 제조사들과 함께 협력하며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위해 글로벌 표준에 기반한 기술 차별화 전략을 수립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