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LG유플러스-한양대, 5G 시뮬레이터 공동 개발5G용 고주파 특성에 맞는 효율적 네트워크 설계 추진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는 한양대 HY-MC연구센터와 5G 기지국 커버리지의 예측이 가능한 ‘5G 밀리미터웨이브 시뮬레이터’를 공동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5G 시뮬레이터는 주파수 대역과 대역폭, 기지국과 단말 정보, 지형, 건물높이, 넓이 등 이동통신 네트워크 구축에 필요한 60여 가지 필수항목을 입력함으로써 위치별 신호세기, 잡음대비 신호세기, 데이터 속도 등 망 설계와 관련한 다양한 정보를 산출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LG유플러스는 주변 장애물에 전파가 반사되거나 흡수되는 특성을 가진 28㎓ 주파수가 5G 서비스 용도로 급부상하면서 5G용 고주파의 특성을 활용한 효율적 네트워크 설계를 위해 이 시뮬레이터를 개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향후 시뮬레이터를 고도화시키면 5G 통신 취약지역 예측과 원인분석을 통한 품질개선, 고객 대상 서비스 등의 예측에 유용하게 쓰일 것으로 보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상용 시뮬레이터를 확보하기 이전까지 이를 시험망 구축에 활용할 예정이며, 이번 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한층 고도화된 시뮬레이터를 제작해 5G 상용망 구축을 통한 고품질 5G 서비스 제공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LG유플러스 네트워크전략담당 김대희 상무는 “시장을 선도하는 혁신의 근간인 미래 엔지니어를 육성하는 차원에서 대학교 연구기관과의 산학협력을 추진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대학교와의 협력 관계를 공고히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