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현대차투자증권, ‘트러스톤백년대계펀드’ 출시 40여일 만에 130억원 판매 돌파글로벌 자산 분산투자로 안정적 수익과 다양한 투자기회 동시 충족

 

현대차투자증권이 사명변경 기념 1호 상품으로 출시한 ‘트러스톤백년대계펀드’가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현대차투자증권은 지난 7월 3일 단독 판매에 돌입한 ‘트러스톤백년대계 펀드’가 출시 40여일만에 130억원의 판매고를 돌파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펀드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로보어드바이저의 인공지능(AI) 전략을 바탕으로 현대차투자증권의 자문을 통해 우수 펀드를 선별, 전 세계 다양한 자산에 분산 투자하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고객의 위험성향에 맞춰 주식이 약 30% 편입된 안정추구형 ‘30펀드’와 주식이 약 50% 편입된 위험중립형 ‘50펀드’로 구성돼 있어 장기적, 안정적 투자 성향의 고객에게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현대차투자증권 역시 이런 글로벌 자산 분산 투자에 기반한 낮은 변동성의 위험관리 전략에 힘입어 최근의 대북리스크 등 급변하는 금융시장 환경 하에서도 지속적·안정적 수익을 추구할 수 있다는 장점이 펀드판매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고 보고 있다.

현대차투자증권 금융전략본부장 정상근 전무는 “좋은 펀드에 투자하는 것 만큼 시장 상황에 맞춘 지속적 수익률 관리와 리밸런싱도 매우 중요하다”며 “로봇과 금융전문가들의 운용 능력을 결집한 트러스톤백년대계펀드는 현 시장 상황에 부합하는 장기적 자산관리를 위한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주길태 기자  gtjoo82@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