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SKT, IoT 기술로 학생 건강 해치는
미세먼지와 ‘맞짱’
‘공기관리 IoT 서비스’ 출시...미세먼지, VOCs 등 학교 공기질 실시간 관리·대응

 

SK텔레콤이 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될 때마다 학교에 간 자녀의 건강을 걱정하는 부모들이 시름을 없애줄 획기적 서비스를 런칭한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학교 내 운동장과 실내 강당 등에 설치된 센서로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유기화합물(VOC), 이산화탄소, 온·습도 등 공기질을 실시간 측정·분석해 최적의 공기상태를 유지해주는 ‘공기 관리 IoT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교내에 설치된 공기청정기와 에어컨, 에어워셔 등과 연동해 센서가 측정한 실내외 공기 데이터 분석 결과에 맞춰 기기들을 자동 작동시키는 방식으로 공기의 유해성을 제거한다. 실시간 공기 상태를 기준으로 기기를 작동시키는 만큼 불필요한 기기 사용을 막아 에너지 효율도 높일 수 있다.

또한 SKT는 교사와 학생, 학부모, 교직원 모두가 공기질 측정치를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학교별 앱을 제공하고 있으며 학부모와 교사들의 경우 미세먼지주의보 발령 등 공기질 악화 상황에서 별도의 알림 문자도 전달된다. 미세먼지주의보가 발령되면 IoT 전용망을 통해 ‘야외수업은 실내 강당으로 이동해서 진행’ 같은 문자가 발송되는 식이다.

특히 기존 실외용 측정기는 대부분 가격이 수천만 원을 호가해 일반 학교에서의 도입이 어려웠지만 머신러닝에 기반한 SKT의 IoT 서비스는 150만원대로 고가의 장비에 버금가는 정밀도의 측정 결과를 제공한다.

연동 가능 기기의 폭도 삼성전자, LG전자, SK매직, 위닉스, 위니아, 청호나이스 등 7개 제조사의 에어컨, 공기청정기, 에어워셔 등 200여개 모델에 달해 학교별로 구비된 제품에 맞춰 공기질 자동 제어 환경을 원활히 구축할 수 있다.

현재 SKT는 서울 노원구 소재 발달장애인 특수학교인 서울동천학교에 공기관리 IoT 서비스를 무상 지원해 시범서비스 형태로 운영을 시작한 상태다.

SKT 김장기 IoT사업부문장은 “이번 서비스를 활용해 상당시간을 학교에서 보내는 학생과 교사들의 건강을 지키면서 학부모들의 근심을 덜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SK의 데이터 분석·예측 기술을 접목해 쾌적한 생활환경을 구현하는 다양한 IoT 환경서비스를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SKT는 공기관리 IoT 서비스를 주거밀집지역과 아파트 단지, 공원 등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 중에 있으며 장기적으로 기상정보, 침수, 수질 정보 등을 접목시킨 IoT 기반 종합 환경 모니터링·예측 서비스의 개발도 검토하고 있다.

 

이승필 기자  philph@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