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LG CNS, 고려대와 MDD 전문인력 공동 양성MDD 개발환경 제공 및 기술 지원

 

LG CNS(대표 김영섭)가 최신 소프트웨어(SW) 자동개발방식인 MDD(모델 기반 개발)의 발전과 인재 육성을 위해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과 손을 잡았다.

LG CNS는 최근 여의도 본사에서 이재성 금융·공공사업부장 전무, 정운열 공공사업담당 상무,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이상진 원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MOU) 조인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고려대는 학부 커리큘럼에 MDD 수업을 개설, MDD프로젝트를 수행해 그 결과물을 LG CNS에서 제공하게 된다.

또한 LG CNS는 다양한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쌓아온 MDD 구축 개발환경과 기술을 고려대측에 지원한다.

MDD는 코딩 없이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방식으로, 업무 모델만 정의하면 프로그램이 자동으로 생성된다. LG CNS는지난 2002년 MDD 기술 연구를 시작한 이래 2003년부터 올해까지 15년간 금융, 제조 등 다양한 산업의 440여개 프로젝트에 MDD를 적용했다.

LG CNS의 MDD를 기업별로 공급하면 해당기업의 전산 인력은 프로그램 소스 수정 없이도 기업상황에 맞춰 빠르게 시스템 구축이 가능하다. 특히 MDD는 개발 플랫폼의 안정성, 시스템 개발·운영의 용이성 등에서 비교우위를 점해 대형 금융 IT 프로젝트, 제조기업의 국내-해외공간 연동 프로젝트 등 장기간이 소요되는 고난도 프로젝트에 최고의 효용성을 발휘한다.

실제로 LG CNS가 지난 2013년 국내 은행권 중 최초로 전북은행의 차세대 시스템에 자바 기반 MDD를 적용한 바 있는데, 통상적인 차세대 시스템 구축 소요기간인 약 25개월보다 9개월이나 빠른 약 16개월 만에 개통을 완료했다.

최근 출범한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도 LG CNS의 MDD가 적용됐으며 교보생명 등 대형 금융사의 차세대 시스템들도 현재 LG CNS MDD 방식으로 구축되고 있다.

LG CNS 금융·공공사업부 이재성 전무는 “금융 차세대에서 기술력이 입증된 MDD를 공공 프로젝트에도 확산·적용하고 있다”며 “이번 산학협력은 MDD 기술 저변 확대와 전문 인력육성의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필 기자  philph@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