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KT, ‘기가 IoT 홈’ 신규 패키지 3종 출시1인 가구, 노부모, 영유아를 위한 실속팩, 안심팩, 케어팩

 

KT(회장 황창규)는 합리적 요금대로 집을 보다 스마트하고 편하게 관리할 수 있는 ‘기가 IoT 홈’ 신규 패키지 3종을 출시했다고 1일 밝혔다.

먼저 ‘실속팩’은 기가 IoT 홈 허브와 플러그 2개, 열림 감지기로 구성돼 있는 상품으로 월 4,400원(3년 약정)이면 스마트한 전기 사용과 보안까지 한 번에 관리할 수 있다. 외출 중에도 스마트폰 앱으로 문열림 상태를 실시간 확인할 수 있는데다 원격으로 집 안 전기를 온·오프할 수도 있어 1인 가구에 제격이다.

기가 IoT 홈 허브, 가스안전기, 열림감지기, 멀티탭으로 구성된 ‘안심팩(월 5,500원, 3년 약정)’은 나이 많은 부모를 걱정하는 자녀들에게 최적인 상품이다. 가스밸브를 잠그지 않은 부모님을 대신해 스마트폰 앱으로 밸브를 잠그거나 출입문에 부착한 열림감지기로 부모님 귀가여부 등의 확인이 가능하다. 원격제어로 전원을 차단해 전력사고를 예방할 수도 있다.

그리고 월 6,600원(3년 약정)의 ‘케어팩’은 기가 IoT 홈 허브, 에어닥터, 멀티탭, 공기청정기 연동서비스로 이뤄져 있으며 아이에게 쾌적한 집안 환경을 만들어 주고 싶은 엄마들이 주목할 만한 패키지다.

에어닥터로 실내 공기질을 측정하고, 스마트폰 앱과 연동되는 공기청정기를 작동할 수 있고 학습 환경 조성을 위해 TV, 컴퓨터 등의 전원을 온·오프할 수도 있다.

한편 보안상의 우려로 홈CCTV 서비스를 이용하고 싶다면 ‘기가 IoT 홈캠2’나 ‘기가지니 홈캠’을 패키지에 추가하는 것도 가능하다. 또한 각 패키지와 기가지니를 동시 가입할 경우 월 이용료(1,100원) 추가 할인 혜택도 누릴 수 있다.

김근영 KT 홈 IoT사업담당 상무는 “1인, 노부모, 영유아 등 다양한 가구 유형에 맞춰 가장 필요한 홈IoT 서비스를 맞춤형 패키지로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의 더욱 최적화된 기가 IoT 홈 라이프를 이끌어 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