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LG전자, ‘AI 생태계’ 전방위 확장IFA 2017서 AI 적용제품 대거 선보이며 대중화 선도

 

LG전자가 TV, 생활가전, 스마트폰 등 주요 제품군에서 전방위적인 인공지능(AI) 생태계 확장에 나선다.

LG전자는 1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 2017’을 통해 LG 올레드 TV, 세탁기, 냉장고, LG V30 등 AI 기술을 적용한 제품을 대거 선보이고 AI 기술의 대중화를 선도할 것임을 천명했다.

이와 관련 현재 LG전자는 자체 AI 적용 제품과 서비스를 확대하는 한편 아마존, 구글 등 글로벌 기업과의 파트너십을 강화함으로써 AI 생태계 확장에 주력하고 있다.

이번 IFA 2017에서도 전시부스 내에 200㎡ 크기의 ‘홈 IoT 존’을 별도로 꾸며 음성인식, 딥러닝 등 각종 AI 기술이 다양한 제품군에서 구현되는 모습을 선보여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LG전자는 또 아마존의 음성인식 AI 플랫폼 ‘알렉사’를 탑재한 스피커 ‘에코’를 활용해 TV와 냉장고 등 가전제품을 제어하는 시연도 진행했다. 올해 중 미국에서 세탁기, 냉장고, 에어컨, 건조기, 공기청정기, 로봇청소기, 오븐 등 7개 생활가전과 알렉사의 연동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며 향후 출시할 ‘웹OS 스마트 TV’에도 연동을 검토 중이다.

 

 

구글과는 스마트폰과 생활가전 분야에서 협력도 넓혀가고 있다. 31일 공개한 스마트폰 ‘LG V30’로 구글의 음성인식 AI 플랫폼 ‘구글 어시스턴트’의 한국어 서비스를 처음 선보인 것이 그 실례다. 덕분에 구글 어시스턴트 탑재 스마트폰을 보유고객은 스마트폰으로 LG 생활가전을 손쉽게 제어할 수 있다.

이미 미국에서 냉장고, 세탁기, 건조기, 에어컨, 로봇청소기, 공기청정기, 오븐 등 생활가전 7종에 구글 어시스턴트 연동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LG전자는 자체 개발한 음성인식 AI 플랫폼의 활용에도 핵심역량을 쏟아 붓고 있다. 올 4월 출시한 AI 스피커 ‘스마트씽큐 허브’를 비롯해 언어 학습 AI 에어컨, 그리고 인천국제공항에서 시범서비스 중인 공항 안내로봇 등 한국어로 소통하는 제품에 주로 탑재하고 있는 상태다.

LG전자의 한 관계자는 “앞으로도 사물인터넷(IoT)과 딥씽큐 기술을 융합한 AI 가전을 꾸준히 선보여 스마트홈 시장을 선도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승필 기자  philph@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