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보험
한화손보, 매월 생활비 받는 암보험 시판암 치유 시까지 매월 200만원 확정 지급...치료비 보장도 대폭 강화

 

한화손해보험(대표 박윤식)이 암 진단 후 치료기간 동안 발생하는 생활비를 매월 200만원 확정 지급하는 ‘무배당 한화 매월 생활비 받는 암보험’을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이 상품은 암이 치유될 때까지 2년간 매월 생활자금을 확정 보장해주는 것은 물론 암이 재발한 경우에도 다시 2년 단위로 치료기간의 생활비를 지급하는 것이 특징이다.

항암 치료비 보장 수준도 대폭 현실화해 방사선 치료와 약물치료를 분리 보장하며, 지급횟수 역시 1회에서 3회로 확대했다.

구체적으로 방사선 치료에 대해 매년 최대 3회 동안 300만원씩 총 900만원, 약물치료는 매년 최대 3회 동안 100만원씩 총 300만원 등 업계 최고의 항암치료비를 보장한다.

또 암직접치료 상급종합병원 입원비특약, 특정유사암 4기 진단비 특약을 신담보로 탑재했으며 말기암 환자의 신체적·심리적 고통 완화를 위해 업계 최초로 말기암 호스피스 통증완화 입원치료비 특약도 신설했다.

아울러 한화손보는 이 상품의 가입문턱을 낮춰 고객의 보험가입 편리성도 높였다.

가입연령을 기존 65세에서 최대 70세로 확대했으며, 신설된 무사고기가입자 제도특약으로 한화손보 암보장 보험을 가입하고 1년이 경과한 정상계약인 경우 감액과 면책 없이 계약일부터 100% 보장을 받을 수 있다. 고혈압, 당뇨, 기타 질환을 가진 유병자에 대해서도 유병자 플랜을 통해 암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했다.

가입연령은 10년·15년 만기가 30~70세, 20년 만기는 15~70세며 보험기간은 10년, 15년, 20년과 최대 100세까지 보장 가능한 연만기가 있다. 납입기간은 전기납이다.

한화손보 우현주 상품개발파트장은 “의료기술의 발달로 암환자의 생존율과 완치율이 높아지면서 치유 시까지의 치료비와 생활비에 대한 준비가 중요해졌다”며 “매월 생활비 받는 암보험은 암진단 이후 실직이나 휴직에 따른 경제적 어려움을 극복하고 치료비도 충분히 보장받을 수 있는 최고의 암보험이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김성은 기자  su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