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무단횡단·추돌사고’...전방 위험상황 주변차량이 알려준다SKT-LG전자, LTE 기반 V2X 공동 개발...자율주행차 접목 방안 모색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6일 LG전자와 글로벌 표준 기반 ‘LTE 차량통신(LTE V2X)’ 기술을 공동 개발, 한국도로공사 여주시험도로에서 성능 검증을 완료했다고 6일 밝혔다.

LTE V2X는 주행 중인 차량이 LTE망을 이용해 인접 차량과 관제센터, 도로 주변 사물인터넷(IoT) 센서 등과 교통 정보를 교환함으로써 사고 가능성을 줄여주는 커넥티드카 기술이다. 이를 활용하면 센싱 지역이 제한적인 주행보조시스템(ADAS)이나 카메라, 센서 등과 비교해 한층 광범위한 전후방 도로정보를 파악할 수 있어 주행안전성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다는 게 양사의 설명이다.

이번 LTE V2X 기술 구현을 위해 SKT는 통신기술과 서비스 개발, 시험망 구축을 담당하고 LG전자는 차량간 통신에 필요한 시험 단말을 개발했다.

 

 

여주시험도로에서는 LTE V2X에 기반한 비가시영역 영상 전송(See-through)과 교차로 주행보조 등 양사가 개발한 응용서비스의 성능이 검증됐다.

비가시영역 영상 전송은 선행 차량이 추돌사고 발생 등 주행 위험요소 감지했을 때 관련 영상을 후방차량에게 LTE 통신으로 전송·경고하는 기술로, 트럭·버스 등 대형 차량으로 인해 전방 시야확보가 어려울 경우 매우 유용하다. 이 서비스를 차량간 LTE 통신으로 구현해낸 것은 양사가 처음이다.

또 교차로 주행보조는 선행차량이나 신호등의 IoT 센서가 무단횡단자, 신호 고장, 꼬리물기 등 위험 요소를 CCTV 영상과 함께 인접 차량에 경고하는 서비스다. 이 역시 감속 등 사전 조치를 통해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는 점에서 도로 안전을 높여줄 기술로 꼽힌다.

 

 

양사는 향후 LTE V2X를 상용망에 적용할 수 있도록 추가 기술을 개발하는 한편 5G 기반 V2X 기술로 진화 발전시켜 자율주행자동차에 접목하는 방안도 모색할 계획이다.

LG전자 안승권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양사의 통신과 표준기술 리더십을 바탕으로 5G로 진화 가능한 LTE V2X 기술의 가능성을 입증했다”며 “향후 다양한 사업자, 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차량 통신의 신시장 창출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SKT 박진효 네트워크기술원장도 “교통사고 없는 사회 구현을 위해 T맵 기반 V2X, 초정밀 3D지도, 자율주행용 인공지능 컴퓨팅 등 통신-자동차 융합기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며, “다양한 파트너들과 커넥티드카 생태계를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승필 기자  philph@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