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SK C&C, 인공지능 서비스 대중화 선도...‘에이브릴’ 공식 런칭IBM 왓슨 기반 API 8종 공개...데이터 사업화의 길 활짝

 

SK C&C가 인공지능(AI) 서비스 개발의 대중화를 선언하며 기업들의 손쉬운 데이터 사업화의 길을 열어젖혔다.

SK C&C(사업대표 안정옥)는 6일 서울 SK서린빌딩에서 ‘IBM 왓슨 한국어 API 기반 에이브릴(Aibril) 서비스 공식 론칭’ 기자 간담회를 개최하고 왓슨 한국어 API를 공개했다.

API는 기업들이 크게 품을 들이지 않고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는 프로그램 세트의 일종으로 이날 SK C&C와 IBM이 공개한 API는 대화, 자연어 이해, 자연어 분류, 검색 및 평가, 문서변환, 언어번역, 이미지 인식, 성향분석 등 8종이다. 전문가가 아니어도 간단한 활용법만 숙지하면 사용할 수 있을 만큼 쉽다는 게 양사의 설명이다.

실제로 에이브릴 포털(www.aibril.com) 접속 후 자신의 AI 서비스에 맞춰 API를 선택, 블록 조립하듯 합치면 검색·학습·대화는 물론 개인 선호·취향 파악 등 원하는 AI 서비스 개발이 가능하다. 해당 API에 데이터를 복사하여 붙이기만 하면 되며 HTML·PDF·MS워드 등 모든 포맷을 지원한다.

 

 

이에 따라 보유 데이터의 활용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이 비즈니스 모델·서비스 개발에 새로운 전기를 맞이할 전망이다. 제조·의료·금융·통신·유통 등 전 산업분야 기업들이 영업장·공장·사무실 등 자사의 사업 및 경영 현장에 최적화된 AI 서비스를 손쉽게 개발할 수 있는 덕분이다.

마케팅 프로모션용 고객 선호도 분석, 재무 데이터 분석, 고객 만족도 분석, 공정 데이터 분석 및 생산성 예측, 공정 과정 모니터링 및 제품 검사, 소셜 커머스, 상품 추천 등 활용할 수 있는 분야가 무궁무진하다.

에이브릴 서비스의 또 다른 핵심은 어떤 형태의 서비스와 제품에도 적용이 가능하다는 부분이다. 필요한 경우 언제든 외부 솔루션을 추가 장착할 수 있으며 디지털 거울, 인형, 로봇은 물론 챗봇에도 음성인식 기능을 탑재할 수 있다.

심지어 에이브릴 서비스를 미리 여러 개 개발해 놓은 뒤 테스트를 거쳐 취사 선택할 수도 있다. 번뜩이는 아이디어로 무장한 스타트업과 개인 개발자들에 의한 신규 에이브릴 서비스 출시가 기대되는 부분이다.

SK C&C 이문진 에이브릴 사업본부장은 “국내 기업들이 AI 서비스를 손쉽게 개발 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며 “에이브릴을 통해 모든 기업들이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자신만의 데이터 사업화를 빠르게 전개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SK C&C는 이번에 선보인 8종의 API 외에 올 연말까지 음성서비스 STT(Speech To Text)·TTS(Text to Speech) API를 추가 선보일 예정이다.

이승필 기자  philph@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