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삼성SDS, 해운물류 분야 블록체인 적용사례 발표서류 위∙변조 차단, 업무 효율성 증진 입증...물류전반 IoT 적용, AI 빅데이터 분석 추진

 

삼성SDS(대표 정유성)가 7일 삼성SDS 판교캠퍼스에서 개최한 ‘첼로 테크 페어(Cello Tech Fair) 2017’ 행사에서 해운물류 분야의 블록체인 적용 시범 프로젝트 중간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발표는 지난 5월 관세청, 해양수산부, 한국해양수산개발원, 부산항만공사, 현대상선, 남성해운, 삼성SDS 등 15개 민·관·연이 공동 결성한 ‘해운물류 블록체인 컨소시엄’의 시범 프로젝트를 통해 얻은 결과물이다.

구체적으로 컨소시엄은 부산항에서 중국 청도, 대련항으로 향하는 현대상선과 남성해운의 수출 물량을 대상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했다. 그 결과, 높은 수준의 암호화에 힘입어 수출입 관련 서류의 위∙변조 가능성을 차단하는 블록체인 기술의 특성이 확인됐다.

또한 선하증권 등 물류 관련 업무문서와 화물 위치정보 등을 관계자 모두가 실시간 공유하면서 업무 처리속도 증진 효과도 나타났다. 기존에는 해운선사, 내륙운송사, 터미널 운영사 등 해상운송 관련 기업 및 기관들이 종이문서나 이메일 등을 활용해 필요한 정보를 전달했지만 블록체인 기술 적용으로 실시간 정보 공유가 이뤄지면서 업무처리의 정확도와 신뢰성이 제고됐다는 설명이다.

삼성SDS는 향후 추가 프로젝트를 통해 무역·해운물류와 관련된 금융, 보험 업무로 블록체인을 확대 적용하는 한편 적용 노선 또한 동남아시아, 중동, 유럽 등 중·장거리 노선으로 넓혀갈 예정이다.

특히 삼성SDS는 이날 발표에서 물류 전반에 걸쳐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진동, 온도 변화에 민감한 제품의 항공운송 중 전구간 관제, 창고 내 화물 위치 관리 및 출고작업 지시 등에도 IoT를 접목하겠다는 것이다.

아울러 확보된 방대한 정보를 인공지능(AI) 기반 빅데이터 분석 기법으로 신속 정확히 분석함으로써 유의미한 결과를 도출, 고객에게 제공할 방침이다.

삼성SDS 김형태 SL사업부장(부사장)은 “블록체인, IoT와 같은 기술들은 물류 비즈니스의 근간을 바꾸는 게임체인저가 될 것”이라며, “삼성SDS는 이러한 IT 트랜드에 가장 빠르게 적응해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선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승필 기자  philph@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