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T맵이 인공지능으로 더 똑똑해진다...AI 플랫폼 ‘누구’ 탑재음성으로 내비 조작과 프로야구·뉴스브리핑까지...자연어 인식 성공률 96%

 

말로 조작하는 인공지능(AI) 내비게이션 시대가 열린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7일 ‘T맵’에 자사의 AI 플랫폼 ‘누구’를 탑재한 차세대 내비게이션 서비스 ‘T맵x누구’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작년 9월 첫 선을 보인지 1년만에 누구가 집안에서 자동차로 영역을 확장한 것이다.

이번 T맵과 누구의 만남으로 나타나게 될 가장 큰 변화는 교통 안전성과 사용자 편의성의 향상이다.

기존 T맵의 음성 지원이 단순히 한 두 단어의 음성을 텍스트로 변환해 검색을 지원하는 수준이었다면 T맵x누구는 음성만으로 내비게이션 고유 기능은 물론 누구가 지원하는 다양한 서비스까지 이용할 수 있다.

실제로 T맵x누구는 운전 중 스크린의 터치 없이 전방을 주시한 채 음성으로 목적지 신규 설정과 변경이 가능하다. 음성 명령을 통해 언제든 저렴한 인근 주유소와 주차장을 찾을 수도, 사고상황 등 교통정보를 알려달라고 할 수도, 볼륨을 조절할 수도 있다.

이에 SKT는 T맵x누구의 음성인식 엔진이 운전 중 내비게이션 조작 및 휴대폰 사용에 의한 교통사고를 획기적으로 줄여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는 11월에는 T맵 사용 중 걸려 온 전화를 음성으로 수신하거나 “운전 중” 문자 발송, 목적지 도착 예정시간 문자 발송 등을 선택해 실행할 수 있는 신규 기능도 업데이트할 계획이다.

 

 

또한 T맵은 누구 플랫폼의 탑재로 내비게이션에 더해 누구 스피커가 제공하는 30여 가지 기능 중 운전에 특화된 10여개의 기능을 추가 장착했다. 프로야구 경기결과, 주요 뉴스 브리핑, 라디오 듣기, 날씨·운세 조회 등은 T맵 업그레이드만으로 가능하며 누구 앱을 추가 설치할 경우 음악 감상(멜론)과 일정 조회(구글 캘린더)도 이용할 수 있다. 물론 모든 조작은 음성으로 이뤄진다.

특히 T맵x누구는 엔진소리, 바람소리, 대화상황 등 다양한 자동차 소음 환경에서 학습을 통해 음성인식 성공률을 최고 96%까지 향상시켰다. 집안과 달리 자동차 주행 환경은 소음이 심해 음성인식 성공률 제고가 핵심 관건이라는 점에서 주목할 만한 부분이다.

SKT는 누구가 1,000만명에 달하는 사용자 기반을 확보하고 있어 머신러닝을 통한 음성인식 AI의 성능은 더욱 업그레이드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T맵의 하루 평균 사용자 240만명이 2건씩만 음성명령을 이용해도 이것만으로 매일 AI가 학습 가능한 데이터가 480만건이나 된다.

 

 

T맵x누구는 통신사에 관계없이 원스토어에서 무료 다운받을 수 있으며,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는 15일부터 다운로드가 가능하다. 업데이트의 경우 7일부터 삼성 갤럭시 S7·S7엣지 이용자들에게 먼저 적용되고, 15일까지 안드로이드폰 전 모델로 순차 확대된다. 아이폰 유자들은 10월에 업데이트 버전을 이용할 수 있다.

SKT 이상호 AI사업단장은 “T맵x누구는 안전과 즐거움이라는 두 가지 측면에서 자동차 생활이 진화하는 교두보가 될 것”이라며, “자동차를 넘어 홈, 레저 등 여타 생활 영역으로 누구의 접목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