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SKT, 유선서비스망 가상화 기술 국내 최초 개발SKB∙노키아와 연동 시연 성공...무선이어 유선으로 가상화 영역 확장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이 SK브로드밴드, 노키아와 함께 국내 최초로 유선서비스 망 가상화 기술을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이 회사에 따르면 3사는 IPTV∙초고속인터넷 등의 유선서비스 제공을 위해 가입자 인증, 자원 배분 등의 역할을 담당하는 국사장치를 가상화하고, 서울 동작구 소재 SK브로드밴드의 유선망 테스트베드에서 IPTV 서비스의 시연에 성공했다.

유∙무선 서비스 제공을 위해 필요한 하드웨어 장비를 소프트웨어 형태로 범용 서버에 설치하는 것을 가상화라 하는데 이번 유선서비스망 가상화 기술을 도입하면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등 신규 서비스 도입에 소요되는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할 수 있다.

신규 서비스 적용을 위해 통신사들이 제조사별 장비 시스템을 각각 업그레이드해야했던 지금과 달리 범용 서버를 통해 일괄적 업드레이드가 가능해지기 때문이다.

IPTV, 초고속인터넷 등 유선 서비스의 트래픽을 고려한 서비스별 용량 할당 조정 등 필요한 자원의 탄력적 활용에도 효용성을 발휘한다. 예컨대 가족이 모여 IPTV를 많이 시청하는 저녁 시간대에 IPTV 서비스에 용량을 많이 배분하는 식이다.

이번 시연 성공으로 SKT는 무선에 이어 유선서비스 가상화 기술까지 확보하며, 가상화 기술 분야의 선도적 입지를 더욱 공고히 했다. 이에 향후 유선서비스 용량 증대를 위한 가상화 기술도 개발, 국제 포럼에서 공개하는 등 생태계 확대에 앞장 설 계획이다.

SKT 박진효 네트워크기술원장은 “유선서비스망 가상화 기술은 차세대 네트워크 운영과 차별화된 고객 가치 제공을 위한 핵심 기술”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협력사들과 네트워크 가상화에 필요한 혁신 기술 개발에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