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CJ대한통운, 이커머스 물류 전 영역 아웃소싱 계약‘택샵’의 물류센터, CS센터 운영 등 물류 전반 책임 수행...최적화된 물류서비스 제공

 

이커머스 업계 최초로 물류 전 영역에 대한 아웃소싱 사례가 나타났다.

CJ대한통운(대표이사 박근태)은 소셜홀딩스와 이커머스 물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따라 CJ대한통운은 소셜홀딩스가 오는 13일 런칭하는 ‘택샵(TAG SHOP)’의 물류센터 운영, 상품 소분, 포장, 배송은 물론 CS센터 운영에 이르기까지 물류 전반을 책임지고 운영하게 됐다. 사업 런칭 단계부터 물류 전 과정을 위탁하는 것은 이커머스 업계에서 이번이 처음이다.

이와 관련 CJ대한통운은 다년간의 이커머스 물류 운영 노하우에 기반한 컨설팅을 통해 택샵 상품군에 최적화된 물류센터와 물류 과정을 설계, 비용과 시간을 절감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특히 택샵 전용물류센터의 경우 인접한 CJ대한통운 택배 터미널과 연계해 탄력적으로 상품을 출고할 수 있어 더욱 효율적 재고관리와 신속한 배송능력을 발휘할 수 있을 전망이다.

CJ대한통운은 이번 택샵의 사례처럼 이커머스 물류 컨설팅, 물류 전 과정 아웃소싱을 통해 물류인프라 투자가 어려운 이커머스 사업을 시작하는 사업자들이나 스타트업, 소상공인들을 지원함으로써 물류를 통한 건전한 산업생태계 조성에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차동호 CJ대한통운 택배부문장은 “택샵과 CJ대한통운의 만남은 좋은 상품을 개발해 소비자들에게 이로움을 전하고자 하는 이커머스 전문기업과 물류 전문기업의 조우”라며 “차별화된 물류서비스로 이커머스 시장의 건전한 산업생태계 조성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