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한전, 38개 기업과 에너지밸리 투자협약 체결총 238개 기업 유치...누적투자액 9,561억원, 고용창출효과 6,809명

 

한국전력(사장 조환익)이 12일 본사에서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나주시, 한전KDN과 함께 크로스지커뮤티케이션 등 38개의 기업과 에너지밸리 투자유치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38개 기업의 합류로 한전은 현재까지 총 238개의 기업과 에너지밸리 투자협약을 체결, 올해 투자유치 목표인 250개사의 95%를 달성했다. 누적 투자금액만 9,561억원에 달하며 6,809명의 고용 창출 효과도 거뒀다.

에너지밸리 조성사업의 목적 중 하나인 지역균형발전이라는 취지에 맞춰 38개사 중 22개사가 수도권에 소재하고 있던 에너지 관련 기업들이며, 24개사가 에너지밸리에 선투자한 상태여서 투자실행 가속화에 대한 기대도 높아졌다.

한전은 이날 또 4차 산업혁명 선도를 위해 국내 정보통신기술(ICT) 관련 6개 협·단체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오는 2020년까지 에너지밸리에 150개 ICT 기업 유치 및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에 상호 협력키로 했다. 이를 통해 에너지밸리를 4차 산업혁명의 전진기지로 만들어나간다는 복안이다.

조환익 한전 사장은 “이번 투자협약과 MOU는 에너지밸리 투자유치 가속화와 한전의 Digital KEPCO형 3대 미래산업 육성을 위한 큰 진전”이라며 “에너지밸리가 국가 균형발전과 일자리창출의 산실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한수 기자  hs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